2024년 03월 01일
中 마닝보다 훨씬

中 마닝보다 훨씬 유연 고형진 주심 흠 잡힐 판정 없었다

中 마닝보다 훨씬 유연 고형진 주심 흠 잡힐 판정 없었다

요르단 한국전 앞두고 자신감 뿜뿜 우승후보의 참교육 절실

경고 남발로 경기를 거칠게 끌고 갔던 마닝(중국) 주심보다는 훨씬 매끄럽게 경기를 운영한 고형진 주심이다.

17일 오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투마마 스타디움에서는 2023 아시안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레바논-중국전이 열렸다.

카타르에 0-3으로 패한 레바논과 한 수 아래라 생각했고 본선 진출은 처음인 타지키스탄에 0-0 무승부를 기록,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던 중국의 소위 ‘벼랑 끝 승부’였다.

경기를 앞두고 경기력과 함께 배정된 심판진에 대한 중국 팬들과 매체의 걱정이 가득했다.

고형진 국제심판과 박상준, 김경민 부심으로 구성됐기 때문이다. 비디오 판독(VAR) 역시 김종혁, 김희곤 주심이 들어갔다.

고형진, 김종혁, 김희곤 주심은 K리그는 물론 아시아 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나 일반 A매치에도 자주 배정됐던 주심이다.

고의적인 파울이 아닌 이상 경기 흐름을 끊지 않고 가려고 노력하는 성향이다.

중국의 걱정은 지난 15일 바레인전에서 한국에 무려 5장의 경고를 꺼낸 중국인 마닝 주심 ‘나비 효과’가 레바논전에 닿을까 싶은 우려였다.

마닝 주심은 박용우(알 아인),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이기제(수원 삼성), 조규성(미트윌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에게 모두 경고를 선사했다.

반대로 바레인의 거친 플레이는 그냥 넘어가 일관성 없는 판정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경기장 안에서 팬들의 야유가 쏟아졌다.

하지만, 고형진 주심은 180도 달랐다. 50대50 정도의 몸싸움에는 관대했다.

‘경합’에 의한 것이라 봤기 때문이다.

레바논이 많이 뛰고 중국이 롱볼을 구사하면서 근육의 파열음이 자주 들렸지만, 확전되지 않도록 적절히 제어했다.

전반 14분 칼릴 카미스가 볼을 걷어내는 과정에서 다이 와이춘의 얼굴을 발로 가격했다.

하지만, 고형진 주심은 앞선 상황에서 중국의 오프사이드를 지적했다.

카미스가 고의적이다면 오프사이드였어도 경고를 줄 수 있었지만, 와이춘을 보지 못한 상황에서 먼저 볼을 걷어내면서 뻗었던 발이 그만 와이춘의 얼굴에 닿았다.

고의적이기보다는 자연스러운 동작에 가까웠기에 고 주심도 경고를 주지 않았다.

VAR과 소통에서도 문제가 없다고 정리하지 않았다면 판정이 달라질 가능성도 있었다.

최종 판단은 고 주심의 몫이었기 때문이다.

28분 리우 양이 오마르 부기엘에게 맞았지만, 고의성은 없어 보였다.

굳이 경기를 끊지 않고 진행하며 거칠어지는 상황으로 전개되지 않도록 제어했다.

30분에는 장위닝에게 경고를 부여했다. 알렉산더 멜키를 가격한 결과였다. 장위닝의 시선이 멜키를 바라보고 있어 위험했다.

후반 양팀 선수들의 몸싸움이 더 잦아지면서 감정이 격해졌지만, 고 주심은 냉정했다.

정확한 파울에는 프리킥을 찍었다.

양측 모두 억울하다고 할 수 있는 상황은 보이지 않았다.

구두 경고로 정리하고 속도감 있게 경기를 끌고 갔다.

한 차례 서로 모두 엉겨 붙었지만, 경고나 퇴장 대신 설명으로 정리했다. 레바논이 스로인 장면에서 정확한 위치를 벗어나면 칼같이 정정했다.

레바논은 한국을 상대하면 ‘침대 축구’를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많이 접했던 고 주심은 엄살을 부리며 쓰러지면 다가가 일어나라며 시간 지연을 용납하지 않았다.

승리가 필요한 레바논도 속도를 높여 공격을 전개했다.

어차피 드러 누울 경우 추가시간을 확실하게 적용해 의미가 없었다. 전반 6분, 후반 7분의 추가 시간 반영이 그랬다.

결과는 0-0 무승부, 서로 운명을 바꾸지 못했다.

레바논은 1점을 얻었고 중국은 2점이 됐지만, 최종전이 개최국 카타르라 상당한 부담을 안게 됐다.

레바논은 타지키스탄에 운명을 걸어도 될 힘을 비축했다.

중국은 주심의 판정 걱정보다 경기력을 더 제대로 보여주고 불만이나 의심하는 것이 필요해 보인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