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1일
日 피하려고 비긴 거

日 피하려고 비긴 거 아냐? 이집트 기자 한국 무승부 에 의심 한가득

日 피하려고 비긴 거 아냐? 이집트 기자 한국 무승부 에 의심 한가득

일본 이라크에 1-2 충격패 → 한국과 16강서 만나나

“비겨서 만족하지 않나? 16강에서 일본을 피할 수 있게 됐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0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투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2-2로 비겼다.

이로써 한국은 승점 4점(1승 1무, 득실+2)으로 조 2위에 머물렀다.

요르단은 한국과 마찬가지로 승점 4점(득실 +4)으로 1위를 지켰다.

E조 1위의 주인공은 마지막 3차전에서 가려지게 됐다. 한국은 말레이시아, 요르단은 바레인과 만난다.

어려운 무승부였다. 한국은 전반 9분 손흥민의 페널티 킥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지만, 이후 흐름을 내줬다.

그러더니 전반 38분 박용우의 헤더 자책골로 동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여기에 전반 종료를 눈앞에 두고 야잔 알나이마트에게 역전골까지 내줬다.

한국은 하프타임 이후 전열을 가다듬고 동점골을 노렸지만, 좀처럼 결실을 얻지 못했다.

그러나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공격한 결과 후반 추가시간 황인범이 날린 슈팅이 상대 자책골로 연결되면서 무승부를 만들었다.

‘우승 후보’답지 못한 경기력이었다. 한국은 공격에서 세밀함도 부족했고, 측면 수비에서 흔들리며 고전했다.

아무리 요르단이 1차전에서 4골을 터트린 팀이라지만, 생각지 못했던 졸전.

후반에 몰아치며 결국 동점을 만든 게 그나마 긍정적인 점이었다.

당연히 한국 취재진들도 분위기가 썩 좋진 않았다.

패하진 않았다는 사실에 안도하면서도 클린스만호가 보여준 모습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러나 외국 매체의 시각은 달랐다.

믹스트존에서 만난 ‘365 스코어스 이집트’ 소속 알리 이스마엘 기자는 “사실 비겨서 만족하지 않나? 16강에서 일본을 피할 수 있게 됐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손흥민은 어디에 있었나?(Where is sonny?)”라고 농담하기도 했다.

만약 한국이 이날 조 1위를 확정했다면, 16강에서 일본을 만날 가능성이 컸다.

그러나 요르단과 비기면서 한국이 조 2위로 올라가는 경우의 수가 생겼다.

아무리 일본이 이라크에 패하며 흔들리고 있다지만, 한일전은 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 한국으로서도 일본과 빠른 격돌은 달갑지 않다.

알리 기자는 이 부분을 지적한 것. 심지어 그는 “한국은 바레인전에서 정말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그러나 오늘은 너무 달랐다. 운도 따르지 않았다. 오늘 한국은 이기고 싶지 않은 것처럼 보였다.

노린 것 아닌가?”라며 조 2위 전략이 아니냐고 의심했다.

본 기자와 알리 기자는 안면이 있는 사이였다. 지난 아랍에미리트와 팔레스타인 경기 취재 도중 바로 옆자리에 앉아 대화를 나눴기 때문.

그는 당시에도 아시아 축구를 너무 좋아해서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이 아니라 아시안컵을 보러 왔다며 한국이 우승 후보 1순위라고 칭찬했다.

알리 기자의 생각은 요르단전을 보고도 바뀌지 않았다.

그는 “만약 한국이 16강에서 일본을 만나도 이길 수 있을 것이다. 한국은 1차전에서 아주 잘했다.

반면 일본은 이라크뿐만 아니라 베트남을 상대로도 고전했다. 한국은 여전히 우승 후보”라며 엄지를 치켜올렸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