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9일
갑작스러운 BNK

갑작스러운 BNK 이적 변소정의 다부진 포부

갑작스러운 BNK 이적 변소정의 다부진 포부

마이클 에릭 kt에 17년 만에 챔프전 선물했다

갑작스럽게 BNK로 이적하게 된 변소정(21, 180cm)이 다부진 포부를 밝혔다.

부산 BNK썸과 인천 신한은행은 25일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진안(하나원큐)의 보상선수로 BNK의 지명을 받은 신지현이 신한은행으로 향했고, 김소니아의 보상선수였던 박성진이 다시 BNK로 돌아갔다.

여기에 신한은행이 애지중지 여겼던 유망주 포워드 변소정 또한 BNK로 이적하게 됐다. 양 팀의 니즈가 맞아 떨어져 이루어진 트레이드였다.

변소정은 25일 본지와의 전화 통화에서 “주변에서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어떻게 되는 거냐? 다른 팀 가냐?’는 말을 하더라. 근데 크게 신경 쓰지 않고 있었다.

아무 생각 안 하고 있다가 구나단 감독님께 트레이드 됐다고 전화가 왔다. 내가 덤덤한 반응을 보이니까 감독님이 당황하셨다.

아쉬울 사람들은 아쉬울 거고, 아니면 아닌 거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소식을 접했을 때 아무렇지 않았다”며 덤덤한 트레이드 소감을 남겼다.

변소정은 2021~2022 WKBL 신입선수선발회에서 1라운드 3순위로 신한은행 유니폼을 입었다.

당시 이해란(삼성생명), 박소희(하나원큐)와 함께 BIG3로 불리며 많은 관심을 받았다.

지난 시즌을 앞두고 구나단 감독이 공들여 키웠지만 첫 경기에서 무릎 전방십자인대가 파열되는 안타까운 부상을 입었다.

시즌 종료 후 BNK로 트레이드 되며 신한은행에서의 생활을 아쉽게 마쳤다.

이에 대해 변소정은 “신한은행에서 배운 게 너무 많았다. 언니들과도 잘 지냈다. 신인 시절에도 기회를 받았다.

기대를 많이 받았기 때문에 이 트레이드가 이슈가 되는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

프런트, 감독님, 코치님들, 매니저 언니들, 인스트럭터 선생님들, 같이 뛴 언니들 모두 감사하다. BNK 가서도 감사한 마음 잊지 않겠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지난 시즌 첫 경기에서 부상을 당해서 ‘안 다쳤으면 트레이드가 안 됐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근데 그런 생각을 해봤자 나는 이미 다쳤고, 재활 중이다.

신한은행에서는 당장 뛸 선수가 필요했다.

나는 새 시즌에 바로 뛸 수 있다는 보장이 없다. 구나단 감독님 계약 기간이 1년 남았고, 언니들이 많이 이적했다.

그래서 내가 너무 급하게 복귀했다가 더 안 좋아지는 건 아닐까라는 불안감이 있었다.

하지만 BNK는 선수층이 두껍기 때문에 확실히 재활을 끝내고 복귀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현재 변소정은 꾸준히 재활 중이다. 이제는 몸 상태가 많이 좋아져 뛰거나 점프 동작도 가능하다고 한다.

새 시즌 개막전 출전은 힘들 것으로 보이지만 시즌 중반에는 팀에 합류할 것으로 예상된다.

“처음에 다쳤을 때 체중이 10kg 넘게 빠졌다. 주변 사람들이 우울증 걸린 것 같다고 하더라.

나는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돌아보면 맞는 것 같다. 흔히 몸 상태가 너무 좋을 때 다친다고 하는데 내가 딱 그랬다.

조심했어야 됐는데 어려서 잘 몰랐다. 그래도 언니들이 그 경기에서 오프시즌에 열심히 준비한 게 보였다고 말해줘서 그걸로 만족한다.

지금은 뛰는 운동도 할 수 있다. 개인적으로 좀 더 천천히 안정감 있게 재활하고 싶다. 초반에는 절뚝거렸는데 지금은 괜찮다.

근육도 많이 붙었다. 통증도 없는 상태다.” 변소정의 말이다.

BNK는 올해 FA(자유계약선수) 시장에서 박혜진, 김소니아를 동시에 영입하며 전력보강에 성공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