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4일
괴물 KIM 맨유

괴물 KIM 맨유 ATM 유벤투스도 관심

괴물 KIM 맨유 ATM 유벤투스도 관심

김민재 뮌헨 떠나는 거 확실 인터밀란 가도 이상무

김민재를 향한 인기가 뜨거웠다. 하지만 선수 본인은 바이에른 뮌헨 잔류를 강력히 원하고 있다.

독일의 TZ는 9일(한국시각) ‘바이에른의 스타 김민재가 사우디아라비아 구단의 제안을 거절했다’라고 보도했다.

TZ는 ‘김민재는 몇 주 전까지만 해도 바이에른에서 판매 가능한 선수로 여겨졌다.

하지만 막스 에베를 단장이 김민재와 함께 일할 계획이 있다는 신호를 보냈고, 선수도 바이에른 유니폼을 입고, 예전의 기량으로 돌아가고자 한다.

이미 그는 수익성 있는 제안을 거절했다.

소식에 따르면 김민재는 최근 사우디 구단의 제안을 받았다.

그중에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팀 알나스르와 나초 페르난데스가 이적한 알 카디시야가 있다’라며 김민재가 최근 사우디의 제안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김민재는 바이에른보다 두 구단에서 훨씬 더 많은 연봉을 받을 수 있었다.

그러나 김민재는 즉시 사우디를 거절했다.

사우디로의 이적은 현재 전혀 고려 사항이 아니다.

잉글랜드, 스페인, 이탈리아 구단들도 관심을 보였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명단에 그를 올렸지만 마티아스 더리흐트 이적을 추진했고,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도 영입 명단에 올렸다.

유벤투스에서도 인기가 있다.

하지만 이적은 김민재의 계획에 없다’라며 김민재가 사우디의 막대한 연봉 제안과 유럽 빅클럽의 관심에도 바이에른 잔류를 원한다고 설명했다.

김민재는 현재 바이에른에서 1200만 유로(약 179억원)에 해당하는 연봉을 수령 중이라고 알려졌다.

이를 훨씬 뛰어넘는 연봉 규모라면, 상상하기도 어려운 초대형 계약 제안이었을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김민재는 사우디의 이러한 제안을 단칼에 거절하고 바이에른 잔류를 택했다.

막대한 연봉보다도 바이에른에 남아 증명하길 원했던 마음이 더욱 큰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김민재의 태도는 김민재보다 먼저 사우디의 관심을 받았으나

지난해 여름부터 이번 여름까지 꾸준히 사우디행을 거절한 손흥민의 모습과 비슷하다.

소식에 따르면 김민재는 최근 사우디 구단의 제안을 받았다.

그중에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팀 알나스르와 나초 페르난데스가 이적한 알 카디시야가 있다’라며 김민재가 최근 사우디의 제안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김민재는 바이에른보다 두 구단에서 훨씬 더 많은 연봉을 받을 수 있었다.

그러나 김민재는 즉시 사우디를 거절했다.

사우디는 지난 2022년 12월 호날두의 알나스르 이적 이후 유럽 최고의 스타들을 사우디로 데려오기 위해 노력했다.

그중 손흥민은 사우디가 꾸준히 구애의 손길을 건넨 선수 중 한 명이었다.

지난해 여름부터 꾸준히 중동행 루머가 등장하며 큰 화제를 모았었다.

당시 영국의 풋볼인사이더는 ‘토트넘은 손흥민에 대한 어떠한 제안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손흥민은 사우디 구단들과 연결되고 있다’라며 사우디의 관심과 토트넘의 태도에 대해 설명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