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9일
국대 감독 선임

국대 감독 선임 여전히 정몽규 회장 몫

국대 감독 선임 여전히 정몽규 회장 몫

신태용 감독 40년 축구 인생 걸었다

2021년 7월 13일. 대한축구협회(KFA)는 KFA 정관 제52조 1항을 개정했다. 그 내용은 아래와 같다.

‘①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는 남녀 국가대표와 U18세 이상 연령별 대표팀 운영에 대한 조언 및 자문을 목적으로 설치한다.’

개정 전엔 ‘국가대표전력강회위원회는 남녀 국가대표와 U15세 이상 연령별 대표팀 관리를 목적으로 한다’고 나와 있었다.

핵심은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의 대표팀 ‘관리’가 ‘조언 및 자문’으로 바뀐 것이었다.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의 대표팀 ‘관리 권한’엔 지도자 선임, 해임, 재계약 관련 업무가 포함돼 있었다.

국가대표전력강회위원회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이후 명확한 방향성에 따른 논의 끝 파울루 벤투 감독을 선임했었다.

2021년 7월 13일 이후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는 국가대표팀 감독을 선임할 수 없다.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는 2022 카타르 월드컵 후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선임 당시 아무런 영향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KFA 사정을 잘 아는 한 축구계 관계자는 “클린스만 감독 선임 과정에서 그 어떠한 논의도 없었다”면서

“절대 권력자의 의중이 강하게 반영되어 감독 선임이 빠르게 진행됐다”고 전했다.

이어 “당시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는 클린스만 감독 선임 발표를 1시간도 남기지 않은 시점에서 통보 형식으로 새 국가대표팀 감독을 알았다.

불만이 상당했지만 바뀐 규정에 따라서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고 했다.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는 2017년 KFA가 신설했다.

KFA가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를 신설한 이유는 명확했다. 공정한 절차와 투명성을 강조하기 위해서였다.

“김판곤 전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현 말레이시아 국가대표팀 감독) 땐 달랐어요. 한국 축구는 1990년대로 퇴보하고 있습니다.”

클린스만 감독 선임 당시부터 이와 같은 말을 내뱉은 축구인이 한둘 아니다.

클린스만 감독 경질 후 새 감독 선임이 임박한 지금도 다르지 않다.

한국 축구 대표팀 새 사령탑 선임 과정은 4월 26일 흐름이 완전히 바뀌었다.

한국 U-23 축구대표팀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23세 이하) 아시안컵 8강전 인도네시아와의 대결에서 승부차기 접전 끝 패한 뒤였다.

한국은 이 패배로 1984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올림픽 이후 처음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U-23 대표팀 황선홍 감독이 국가대표팀 차기 사령탑 1순위였다.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과 클린스만 감독 경질 후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태국과의 2연전을 잘 마무리한 것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가장 중요한 건 국가대표팀 감독 선임 최종 결정권자인 KFA 정몽규 회장이 황선홍 감독을 바란 것으로도 알려진다.

4월 30일. 수도권 모처에서 약 3시간 동안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회 회의가 열렸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