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1일
김승기 감독 농구는

김승기 감독 농구는 계속 바뀌어야 한다

김승기 감독 농구는 계속 바뀌어야 한다

김연경 김수지 함께 서면 나오는 말말말

남들은 한 번 하기도 힘든 창단식을 2년 연속 앞두고 있다.

또 새 출발을 앞둔 김승기 고양 소노 감독의 얘기다.

그럼에도 김 감독은 다시 한번 ‘변화’를 예고했다.

김승기 감독은 2022년 고양 캐롯(현 고양 소노)의 지휘봉을 잡았다. 그러나 시즌이 순탄치 않았다.

구단 모기업 데이원자산운용이 시즌 내내 재정난을 겪었고, 월급이 밀리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

그럼에도 김승기호는 4강 플레이오프까지 올라 안양 정관장과 혈투를 펼치며 팬들로부터 큰 박수를 받았다.

‘감동 농구’라는 수식어가 달렸다.

데이원은 한국농구연맹(KBL)의 최후통첩에도 마지막까지 재정적 결함을 해결하지 못해 지난 6월 이사회에서 제명 당했다.

선수단과 김승기 감독은 둥지를 잃었다.

인수 기업이 나타나지 않는다면 해체 수순을 밟을 위기였다.

결국 소노인터내셔널이 농구단 인수를 결정하면서 김승기 감독과 선수단의 농구도 계속 이어지게 됐다.

소노는 김승기 감독을 비롯 코치진을 그대로 승계했고,

다시 한번 감동 농구의 새 시작을 알렸다.

고양 소노의 창단식은 20일 소노캄고양에서 열린다.

김승기 감독은 2년 연속 창단식에 참석하게 됐다.

본지와 만난 김 감독은 “지금은 모든 것이 행복하다”고 웃었다.

1년 만에 또 창단식을 하게 된 상황에 대해서는 “어디까지나 경기를 하기 위한 과정일 뿐”이라면서도

“새로운 시작을 다시 알리는 것이기 때문에 기대도 된다”고 전했다.

김승기 감독은 웃으면서 말했지만, 그 역시 커리어 중 가장 큰 위기였다고 돌아봤다.

그는 “선수 시절부터 코치까지 단 한 번도 쉰 적이 없었다.

중간에 위기도 있었지만, 돌이켜보면 이번이 가장 큰 위기였다”면서 “우리가 성적을 못 낸 것도 아니었다.

선수들이 못한 것도 아니었다.

내가 트렌드에 밀린 것도 아니어서 (그만둔 것이) 억울한 점이 있었다.

하지만 소노 회장님이나, 단장님이 나와 선수단을 믿고 맡겨 주셔서 위기를 이겨낸 것이라고 본다”라고 했다.

김승기 감독은 지난 7월 소노가 KBL 10번째 구단으로 정식 승인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3년 안에 챔피언결정전(챔프전) 진출이 목표”라고 목표를 말했다.

그는 “우승할 수 있는 팀을 만들려면 선수를 보강·육성·적응 등 여러 부분이 맞아떨어져야 한다.

내가 하는 농구가 3년 정도면 자리를 잡을 수 있다고 봤다.

위에서도 적극적으로 도와주신다고 했기 때문에 나도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다시 한번 새 출발을 앞둔 김승기 감독은 거듭 ‘농구 발전’을 언급했다.

그는 “이 선수들을 행복하게 하고, 우리 농구를 통해 팬분들이 행복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감독이 자부심을 느끼는 부분은 바로 고양 팬들의 환호성이다.

지난 시즌 팀이 어려울 때, 고양 팬들은 여러 차례 선물을 보내 선수들을 격려했다.

정식 창단 전 팀 훈련을 소화 중일 때도 꾸준히 보조경기장을 찾아 응원을 해주기도 했다.

김 감독은 “팬들의 열정을 뼈저리게 느꼈다.

팬분들이 보여주신 것만큼 우리도 코트에서 보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새로 창단한 새 팀에 새 콘셉트를 만들어가고 있는지 물었다.

이에 김승기 감독은 지난 시즌의 ‘양궁 농구’가 더 발전할 것이라 답했다.

지난 시즌 전성현·이정현 가드진을 앞세워 공격적인 3점 농구를 선보인 바 있다.

김승기 감독은 “기존 선수들은 물론, 새롭게 합류한 김지후·김민욱·조쉬 토랄바 등 3점슛을 더 던져야 한다.

(슛 거리가) 1m 이상 더 멀어질 것”이라며 웃었다.

특히 김지후에 대해선 “26개 정도 던져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하프라인 넘으면 일단 던져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웃었다.

이어 김승기 감독은 “세계 농구 트렌드는 지공이나 방어적인 플레이가 아니다.

난 우리 농구를 소위 ‘막 농구’라고 하는데, 조직적으로 하면 상대가 막기 힘들다”면서

“팬들이 좋아하는 농구를 지향해야 한다. 선수들을 믿으면서,

속공 3점슛이나 모험적인 수비가 나와야 하이라이트가 나오지 않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