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1일
독일 언론도 냉소

독일 언론도 냉소 클린스만? 경기력 한국 상주 논란도 언급

독일 언론도 냉소 클린스만? 경기력 한국 상주 논란도 언급

캡틴 손흥민 대표팀 계속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독일 언론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현재 비난을 받고 있는 상황이 자국 대표팀을 이끌었을 때와 비슷하다고 조명했다.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7일 오전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4강전에서 요르단에 0-2로 패했다.

이로써 64년 만의 우승 도전에 나섰던 한국은 결승 무대에도 오르지 못하고 대회를 마무리하게 됐다.

이날 한국은 경기 초반부터 요르단의 적극적인 공세에 고전했다. 전방 압박이 이어지자 패스미스, 볼 컨트롤 실수가 속출했다.

전반전은 조현우 골키퍼의 선방으로 위기를 넘겼지만 후반 8분 결국 선제 실점을 내주고 말았다.

박용우의 백패스가 차단됐고, 이것이 알 나이마트의 골로 이어졌다.

후반 21분 추가 실점도 나왔다.

황인범이 공을 빼앗기면서 요르단의 역습이 진행됐다.

알 타마리는 우측에서 중앙으로 들어오면서 예리한 왼발 슈팅을 날렸고, 격차를 더욱 벌리는 데 성공했다.

이후 한국은 득점을 위해 노력했지만 별다른 성과 없이 요르단에 0-2로 패하며 대회를 마무리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너무 아쉽다. 내 목표는 결승 진출이었다.

하지만 경기장에서 투쟁심을 보여준 요르단이 승리할 자격이 있었다.

경기 전부터 선수들에게 일대일 싸움에서 지지말고, 주도권을 잡자고 말했지만 이런 부분들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종료 휘슬이 불린 뒤 중계 카메라에 잡힌 클린스만 감독이 미소짓고 있는 모습은 팬들의 분노에 기름을 부었다.

하지만 클린스만 감독은 “상대 팀을 축하해주고 존중해야 한다.

오늘처럼 그들이 그런 경기력으로 승리하면 축하해주는 게 마땅하다.

관점이 다를 수 있지만 더 잘한 상대를 축하해주는 건 감독으로서, 패배자로서 해야 할 일이다.

나 역시 아쉽고 화가 난다.

그래도 상대를 존중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거취 문제도 화제다.

클린스만 감독은 늘 결과로 책임져야 하는 게 감독으로서의 숙명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사임 관련 질문이 나오자 “일단 지금 당장 해야 하는 일은 한국으로 돌아가서 대회를 분석하고 보완해야 하는 것이다.

어쨌든 다음을 생각해야 한다. 우리는 월드컵 예선을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상황을 본 독일 ‘슈피겔’은 “클린스만 감독은 아시안컵 전부터 경기력에 대한 비난을 받았다.

한국 지휘봉을 잡은 뒤 5경기 동안 승리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또한 그는 한국에 거주하는 기간보다 해외에 머무는 기간이 더 길어 상주 논란까지 생겼다.

마치 독일 축구대표팀을 이끌 때 분위기와 비슷하다”고 조명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