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9일
류현진은

류현진은 스마트하다 모두 감탄을 금치 못한다

류현진은 스마트하다 모두 감탄을 금치 못한다

손가락질 받던 다저스 뚜껑 열어보니 4G ERA 1.44

환상적인 완급 조절 능력을 선보인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시즌 2승 달성에 성공했다. 그런 류현진을 향해 미국 현지에서도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펼쳐진 신시내티 레즈와 2023 메이저리그(MLB)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

5이닝 동안 4피안타 1볼넷 7탈삼진 2실점(비자책)으로 호투하며 시즌 2승을 거머쥐었다.

류현진은 홈런 5방을 몰아치며 10점을 뽑아낸 타선의 압도적인 지원 속에 2번째 승리를 챙겼다.

류현진이 수술을 마친 뒤 많은 이들의 우려를 딛고 매 경기 환상적인 투구를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6월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은 류현진은 약 1년이 넘는 시간 동안 재활 기간을 거친 뒤 지난

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복귀했다. 당시 류현진은 5이닝 동안 9피안타(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4실점(4자책)을 마크하며 아쉽게 패전을 떠안았다.

결과적으로 돌이켜 보면 아메리칸리그 최강 화력을 자랑하는

볼티모어 타자들이 류현진의 좋은 공을 잘 공략한 셈이었다. 이어 류현진은 8일 클리블랜드전에서 4이닝 동안

단 1개의 안타도 허용하지 않은 채 1볼넷 2탈삼진 무실점 환상투를 펼쳤다. 비록 4회 투구를 마치는

과정에서 상대 타자의 강습 타구에 무릎을 맞은 채 5회를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왔지만, 노히트 투구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류현진은 이후 다행히도 큰 부상 없이 시카고 컵스를 상대로 다시 마운드에 올라 씩씩하게 공을 던졌다.

시카고 컵스전에서 류현진은 5이닝 2피안타 2볼넷 3탈삼진 2실점(2자책)으로 호투하며 마침내 감격의 시즌 첫 승을 따냈다.

지난해 5월 27일 LA 에인절스전 이후 444일 만에 맛본 승리.

그리고 이날 신시내티를 상대로 한 4번째 등판에서도 아름다운 피칭을 펼치면서 시즌 2승을 품에 안았다.

무엇보다 류현진의 관록미와 노련함이 빛난 경기였다. 류현진은 이날 경기를 통해 결코 투수에게 있어서 구속이 전부가

아니라는 걸 증명했다. 90마일(약 144.8㎞)을 넘는 속구를 단 한 차례도 던지지 못했지만,

류현진은 단타 4개만 허용한 채 삼진을 7개나 뽑아내며 신시내티 강타선을 잠재웠다.

무엇보다 신시내티 선발로 나선 우완 영건 헌터 그린이 강속구 투수라 류현진의 ‘완급 조절’이 더욱 돋보였다.

그린은 엉덩이 부상으로 지난 6월 20일 부상자 명단(IL)에 이름을 올린 뒤 약 2개월의 재활 기간을 거쳐 이날 복귀전을 치렀다.

미국 통계 매체 베이스볼 서번트에 따르면 이날 그린은 속구 평균 구속이 98.4마일(158.3㎞), 속구 최고 구속이

100.3마일(165.7㎞)까지 나왔다. 체인지업의 최고 구속이 92.4마일(148.7㎞)이나 찍힐 정도였다. 류현진의 속구보다

빠른 체인지업을 구사한 것.

여기에 슬라이더 최고 구속 역시 87.9마일(141.4㎞)까지 나왔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최종 승자는 류현진이었다. 160km의 강속구를 수시로 뿌려댄

그린은 3이닝 동안 10피안타(5피홈런) 3볼넷 4탈삼진 9실점(8자책)으로 난타당한 끝에 시즌 5번째 패배(2승)를 당했다.

볼은 류현진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빨랐지만, 사실상 토론토 타자들이 완벽하게 받쳐놓은 채 친다고 할 정도로 가벼워 보였다.

반면 이날 류현진의 총투구수는 83개. 그중 56개가 스트라이크일 정도로 제구가 좋았다. 류현진은 포심 패스트볼 38개,

체인지업 18개, 커브 16개, 커터 11개를 골고루 섞어 던지며 신시내티 타선을 완벽하게 봉쇄했다.

속구 최고 구속은 89.6마일(144.2㎞), 속구 평균 구속은 87.4마일(140.6㎞)이 각각 찍혔다.

반면 커브 최저 구속은 65.5마일(105.4㎞)이 나왔다.

이날 경기를 마친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ERA)은 종전 2.57에서 1.89까지 낮아졌다.

또 14이닝 연속 비자책 투구에 성공하며 향후 경기를 더욱 기대케 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