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9일
맨유 감독직 시한부 판정

맨유 감독직 시한부 판정 어린 학생들 같아

맨유 감독직 시한부 판정 어린 학생들 같아

대세는 김민재 발롱도르 후보 선정 이어 AFC 국제선수상 수상

에릭 턴하흐 감독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곧 경질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맨유는 2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2023/24시즌 EFL컵 16강전에서 미겔 알미론,

루이스 홀, 조 윌록에게 연속 실점해 0-3으로 패했다.

지난 시즌 대회 우승을 차지했던 맨유는 이번 시즌에는 16강에서 일찌감치 탈락하며 최근 부진을 떨쳐내지 못했다.

맨유는 4-2-3-1로 나섰다.

안드레 오나나가 골문을 지켰고, 디오구 달롯, 해리 매과이어, 빅토르 린델뢰프, 세르히오 레길론이 백4를 형성했다.

카세미루와 메이슨 마운트가 3선에 위치했고, 안토니, 한니발 메브리, 알레한드로 가르나초가 2선에서 최전방 스트라이커 앙토니 마르시알을 지원했다.

뉴캐슬은 4-3-3으로 맞섰다. 마르틴 두브라프카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홀, 폴 더밋, 에밀 크래프, 발렌티노 리브라멘토가 수비라인을 형성했다.

윌록, 맷 타겟, 션 롱스태프가 중원을 구성했고, 조엘린톤, 앤서니 고든, 맷 리치가 최전방 3톱으로 출전했다.

승부의 추는 전반전부터 뉴캐슬 쪽으로 기울었다. 뉴캐슬은 전반 28분 알미론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메브리의 패스를 받은 가르나초가 왼쪽 측면에서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다 공을 빼앗겼다.

측면이 뻥 뚫렸고, 뉴캐슬이 곧바로 역습에 나섰다. 리브라멘토가 반대편으로 찔러준 공을 알미론이 잡아 왼발로 마무리했다.

추가골도 빠르게 터졌다. 전반 36분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매과이어가 걷어냈으나 멀리가지 못했고,

박스 밖에서 대기하고 있던 홀이 왼발 발리슛으로 골문 구석을 꿰뚫었다.

2-0으로 전반전을 마친 뉴캐슬은 후반 15분 윌록의 솔로 플레이로 쐐기를 박았다.

센터 서클 부근에서 공을 잡은 윌록은 페널티 아크까지 단독 드리블을 시도한 뒤 낮고 빠른 오른발 슛으로 골문 오른쪽 하단 구석에 꽂아넣었다.

정규 시간 30분을 남겨두고 3골 차로 점수가 벌어지자 맨유 팬들은 패배를 직감한 듯 일찍 경기장을 떠났다.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맨유 레전드 게리 네빌은 “맨유는 10분 동안 팀 기강을 잃었다.

불안해 보였고, 관중들은 침묵에 빠졌다.

가르나초는 힘을 잃었고, 리브라멘토는 마운트가 없는 것처럼 공간을 헤집었다.

달롯은 자고 있었지만 알미론은 그렇지 않았다.

예상대로 알미론은 득점에 성공했다”고 첫 번째 실점 장면을 비판했다.

이어 추가골 장면에서도 쓴소리를 가했다. 네빌은 “어린 학생들 같다.

홀의 아름다운 슛이었지만 맨유 선수들 5명이 공을 대하는 걸 봐라.

잠을 자고, 심판에게 불평하고 투덜대고만 있다”면서 “그들이 불평하는 동안 뉴캐슬은 이기고 있다.

프리킥이 주어지면 뉴캐슬이 계속 플레이하는 동안 5명은 심판을 향해 돌아선다. 마치 9세 미만 학생들 같았다”고 주장했다.

최악의 분위기다. 이미 뉴캐슬전이 시작되기 전부터 턴하흐 감독이 경질될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었다.

과거 카디프 시티를 지도했던 닐 워녹은 지난 주말 맨유가 맨시티에 0-3으로 패했을 때

“처음엔 맨유의 상황을 봤을 때 규율이 필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턴하흐가 왔을 때 그가 답이 될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지금 맨유의 상황도 그리 즐겁지 않다”면서 “무엇보다 턴하흐는 엄청난 돈을 썼다.

그가 쓴 돈에 대해 사람들은 잊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몇몇 선수들에게는 6000~7000만 파운드(약 987~1152억원)의 돈을 쓰기도 했다.

내 생각에 턴하흐가 맨유에 남아있을 것 같지는 않다.

턴하흐 본인도 맨유 감독직을 유지하고 싶어하는지 잘 모르겠다”면서 “턴하흐는 자신이 머리를 벽에 갖다

박는 짓을 하고 있다는 걸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턴하흐와 맨유가 곧 결별할 수도 있을 거라고 전망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