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1일
무리뉴 4개월

무리뉴 4개월 만에 취업 성공 페네르바체와 계약

무리뉴 4개월 만에 취업 성공 페네르바체와 계약

손흥민 왓킨스 홀란드에 밀렸다 팬들이 뽑은 EPL 올해의 팀

주제 무리뉴(61) 감독이 빠르게 새 직장을 찾았다.

이탈리아 매체 ‘스카이 이탈리아’는 지난달 31일(이하 한국시간) “무리뉴가 튀르키예의 페네르바체로 간다.

양측은 계약 합의에 도달했다. 이제 페네르바체 감독은 무리뉴다”고 밝혔다.

유럽축구 이적 시장 전문가 파브리지오 로마노는 구체적인 계약 조건까지 공개했다.

“무리뉴와 페네르바체는 2년 계약을 맺었다. 1년 추가 옵션이 있다. 페네르바체 제안에 무리뉴가 동의했다”고 알렸다.

AS 로마에서 경질된 후 약 4개월 만에 취업 성공이다.

무리뉴는 지난 지난 1월 17일 AS 로마 감독직에서 해고됐다.

올 시즌까지였던 계약 기간을 다 채우지 못했다.

AS 로마가 이탈리아 세리에A 9위까지 떨어지자 구단 수뇌부가 결단을 내렸다.

경질 소식에 무리뉴는 눈물을 보였다.

이탈리아 매체 ‘칼치오 메르카토’ 등 현지 취재진들이 촬영한 영상에서 무리뉴는 차량 안에서 눈물을 글썽거리며 울먹이는 목소리로 취재진에게 인사했다.

현장에 모인 일부 팬들도 무리뉴 감독에게 인사하며 눈물을 보였다. 차량이 떠날 때 무리뉴 감독의 응원가를 불렀다.

무리뉴는 앞서 경질 통보 직후 SNS에 유로파 컨퍼런스 리그(UECL)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사진과 함께 “Arrivederci Roma(안녕 로마)”라고 적었다.

무리뉴 감독은 세계 최고의 명장 중 한 명이다. 포르투, 첼시, 레알 마드리드, 인터밀란 등을 이끌며 숱한 트로피를 들었다.

특히 포르투와 인터밀란에서는 한 시즌 3개 대회 우승(트레블)을 달성하며 유럽 역사를 썼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부터 커리어는 아쉬웠다. 맨유와 토트넘에서 모두 경질됐기 때문이다.

전성기에서 내려왔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여전히 우승 본능은 살아있었다.

무리뉴 감독은 AS 로마를 이끌고 지난 2021-22시즌 UEFA 유로파 컨퍼런스 리그 초대 우승컵을 차지했다.

구단 역대 첫 유럽 대항전 우승이었다. 이전까지 AS 로마는 챔피언스리그와 유로파리그에서 각각 준우승을 차지한 게 최고 성적이었다.

지난 시즌에는 유로파리그 결승에 올랐지만 아쉽게 세비야에 패배하고 말았다.

AS 로마 입성 후 무리뉴 감독은 팬들에게 많은 지지를 얻었다.

그러나 조금씩 무리뉴 감독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지난 두 시즌 모두 리그 6위에 그쳤기 때문이다.

올 시즌 로멜루 루카쿠 등이 합류했지만 오히려 리그 9위로 떨어지고 말았다.

결국 무리뉴 감독은 AC 밀란전에서 1-3으로 패배하면서 경질을 당했다. 그의 계약 기간은 올해 6월까지였다.

무리뉴 감독 경질 이후 AS 로마가 힘을 냈다. 다니엘레 데 로시 감독 체제에서 경기력이 좋아졌다.

AS 로마는 세리에A 6위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FA가 된 무리뉴 감독은 당초 사우디아라비아로 연결됐다.

거액의 연봉을 받고 팀을 옮길 것이라는 구체적인 보도가 나왔다.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첼시 등 프리미어리그로도 연결됐다.

무리뉴 감독은 지난 월 ‘감독직 제안을 받았는가’라는 질문에 “없다. 나는 아직 소속팀이 없다.

자유롭다. 그러나 일을 하고 있다. 여름에 일을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포르투갈에서 일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축구에서는 절대 아니라는 말을 할 수 없다. 내 인생은 축구다.

어디서든 훈련할 수 있다. 문제는 없다”라고 밝혔다. 결국 그는 고심 끝에 튀르키예로 향하게 됐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