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9일
박항서 감독 그립습니다

박항서 감독 그립습니다 트루시에 경질 자동문 추락 베트남

박항서 감독 그립습니다 트루시에 경질 자동문 추락 베트남

황선홍 없는 U-23 대표팀 우승 결실 호주에 승부차기 승리

‘쌀딩크’ 박항서 전 감독 후임으로 베트남 축구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았던 필리프 트루시에 감독이 성적 부진으로 경질됐다.

베트남축구연맹은 26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트루시에 감독과 3월 26일자로 계약을 해지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사실상의 경질이다. 이날 베트남은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F조 4차전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와의 경기서 0-3으로 참패를 당했다.

경기 종료 2시간만에 나온 결정으로 트루시에 감독은 불과 임기 1년 2개월만에 물러나게 됐다.

실제 트루시에 감독은 전임 박항서 감독의 눈부신 성과로 기대치가 높아진 베트남 국민들의 기대를 전혀 충족하지 못했다.

라이벌인 인도네시아에게 수준 낮은 경기력을 보인 끝에 참패를 당한 것은 물론 최근 7연패를 당했다.

다음 월드컵도 기대하기 힘들어졌다. 베트남은 26일 패배로 2차 예선에서 탈락할 위기다.

각 조 상위 2개 팀이 3차 예선에 오르는데, F조 2위(승점 7) 인도네시아에 승점 4점 뒤진 3위(승점 3)로 내려앉았다.

남은 2경기서 극적인 반전을 만들어내지 못하면 3차 예선을 기대할 수 없는 분위기다.

전임 박항서 감독 체제에서 베트남은 카타르 월드컵 3차 예선까지 진출하며 돌풍을 일으켰다.

월드컵 본선 진출국이 48개국으로 크게 늘어나면서 아시아에 배정된 쿼터 숫자도 최대 9장까지가 된 현재의

시스템이었다면 당시 충분히 월드컵 본선 진출의 역사도 해낼 수 있었던 돌풍의 베트남이었다.

실제 아시아 약체였던 베트남은 전임 박항서 감독 체제에서는 동남아시아 축구 강국으로 거듭났다.

2018년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시작으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서 사상 첫 4강에 올랐다.

동남아 축구 맹주를 가리는 2018년 AFF 스즈키컵에서 우승했고, 2019년 아시안컵 본선 8강 진출 등을 이뤘다.

그뿐만 아니라 베트남은 2019년과 2021년 U-23 대표팀이 동남아시안(SEA) 게임 2연패를 달성했고

사상 첫 월드컵 최종예선 무대까지 밟으며 각급 대표팀이 빠른 성장과 함께 성과까지 달성했다.

트루시에 감독에 대한 기대도 컸다. 트루시에 감독은 1998년부터 2002년까지 일본 A대표팀을 맡아 2000 AFC 아시안컵 우승

2001 국제축구연맹(FIFA) 컨페더레이션스컵 준우승, 2002 FIFA 한일 월드컵 16강을 이끌었다.

이후 2018년부터 베트남 유소년 육성 아카데미 위원장 등을 맡아 베트남 축구의 사정에 대해 잘 아는 모습이었다.

베트남축구협회도 트루시에 감독을 박항서 감독의 후임으로 내심 점찍고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그리고 박 감독이 물러난 이후 지휘봉을 잡은 트루시에 감독은 초반 3연승으로 좋은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후 11경기서 단 1승을 거두며 10패를 당하는 등 부임 이후 베트남의 성적은 4승 10패로 초라함을 넘어선 처참한 수준으로 떨어졌다.

결국 트루시에 부임 당시 94위였던 베트남의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107위까지 추락한 상태다.

현재라면 더 낮은 순위로 떨어질 공산이 크다.

이런 상황에 트루시에 감독의 경질과 함께 전임 박항서 감독의 복귀를 원하는 베트남 축구팬들의 목소리도 계속 높아졌다.

특히 동남아 라이벌인 인도네시아와의 경기서 무기력한 패배를 당하며 ‘자동문’ 신세로 전락한 경기력에 베트남 축구팬도 폭발했다.

베트남 누리꾼들은 “박항서 감독이 그립다”, “트루시에 감독을 당장 경질해라”, “파파(박항서 감독) 리더십이 필요하다.” 등

박항서 감독의 복귀와 트루시에 감독의 경질을 원하는 반응을 온라인에 쏟아냈다.

이후 트루시에 감독의 경질 기사에도 박항서 감독의 지도력을 찬양하거나, 애정을 표현하는 댓글들이 줄을 잇고 있다.

떠난 후에 더 소중함을 알게 된 걸까. 박항서 감독을 그리워하는 베트남 팬들의 ‘앓이’는 한동안 계속될 것 같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