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4일
벌크업 미쳤다

벌크업 미쳤다 은퇴 후 대변신 천재’ 미드필더 환상 복근

벌크업 미쳤다 은퇴 후 대변신 천재’ 미드필더 환상 복근

프랑스 8강 진출 자책골 하나에 승부 갈렸다

은퇴를 선언한 메수트 외질의 근육질 몸매가 화제다.

영국 더 선은 2일(한국시각) ‘외질이 12개월 동안 미친 벌크업으로 변신한 후 팬들은 외질을 동물이라고 부르면서 WWE에 제보할 생각이다.

과거 아스널에서 활약했던 외질은 최근 운동 사진 이후 팬들에게 동물이라는 별명을 부여받았다’고 보도했다.

더 선은 ‘외질은 2023년 3월 34세의 나이로 축구에서 은퇴했다.

그 후로 외질은 헬스장 단골로 살아가면서 종종 팬들에게 자신의 몸이 어떻게 변하고 있는지를 공개했다.

과거 팀 동료였던 마리오 고메즈는 외질의 체격을 본 후에 작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되려고 하고 있다는 농담을 날리기도 했다.

외질은 최근에도 상의를 탈의한 후 놀라운 식스팩으로 팬들을 또 놀라게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사실 외질은 축구 선수 커리어 내내 ‘피지컬’이라는 표현과는 거리가 먼 선수였다.

오히려 수비수들과 경합하는 걸 즐기지 않아 경합 능력이 약점으로 지적되던 선수에 가까웠다.

하지만 은퇴 1년 만에 외질은 얼굴을 보지 않으면 몰라볼 수 있을 정도로 몸이 달라졌다.

완벽한 벌크업에 성공하면서 팬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외질은 어릴 적부터 남달랐던 천재 플레이메이커 출신이다.

샬케04에서 데뷔한 외질은 빠르게 성장한 후 베르더 브레멘으로 이적했다.

브레멘 시절 외질은 2010 남아공 월드컵에 독일 국가대표로 참가해 환상적인 패스 실력을 보여주면서 전 세계 빅클럽 스카우터들을 매료시켰다.

이때 외질을 붙잡기 위해 갈락티코 2기를 조성하던 레알 마드리드가 손을 내밀었다.

외질은 곧바로 레알 유니폼을 입으면서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외질은 레알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카림 벤제마, 곤살로 이과인 같은 공격수들에게 창의적인 패스를 넣어주면서 맹활약했다.

레알에서 3시즌 동안 활약한 후 외질은 아르센 벵거 감독의 부름을 받고 아스널로 향했다.

아스널로 이적해서도 클래스를 과시했다. 2015~2016시즌에는 리그에만 도움을 무려 19개나 적립하면서 도움왕에 올랐다.

하지만 외질은 2017~2018시즌부터 다소 활약상이 아쉬워지기 시작했고, 우나이 에메리 감독 체제에서 점점 입지가 좁아졌다.

비싼 주급에 어울리지 않는 활약상으로 점점 팬들의 비판이 높아졌다.

미켈 아르테타 감독이 부임한 뒤로는 더 존재감이 사라졌다.

결국 외질은 튀르키예 페네르바체로 이적했다.

페네르바체에서 1년을 보낸 뒤 바샥세히르에서 이적했지만 1년 후 은퇴를 선언했다.

은퇴 후 외질은 프로 때도 하지 않았던 벌크업에 관심을 가졌고, 1년 만에 온몸에 근육을 만들어 세계적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