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9일
설마했던 축구협회

설마했던 축구협회 시나리오 진짜였다

설마했던 축구협회 시나리오 진짜였다

고개 숙인 이강인 용서한 손흥민 하극상 진상규명은 실종

우려는 현실이 됐다. 대한축구협회(KFA)가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의 경질로 공석이 된 차기 축구대표팀 사령탑 후보로 K리그 현직 감독들을 거론하고 있다.

그간 소문으로만 돌던 ‘설’의 실체가 확인된 셈이다.

만약 K리그 개막을 앞두고 현직 감독의 대표팀 사령탑 부임이 현실로 이뤄지면 ‘역대급 후폭풍’이 불 수밖에 없는 계획이기도 하다.

정해성 KFA 신임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장은 지난 21일 첫 전력강화위원회 1차 회의 브리핑에서 “국내에서 쉬고 계시는 감독은

물론 현직에서 일하는 감독도 모두 대상에 올려놓기로 의견을 모았다”며 “클럽(K리그 구단)에서 일하고 계시는 분이 된다면, 직접 찾아가서 도움을 요청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미 새 전력강화위가 꾸려지기 전부터 KFA 내부에선 K리그 현직 감독의 대표팀 감독 부임 가능성이 흘러나왔던 상황.

이 과정에서 홍명보 울산 HD 감독과 김기동 FC서울 감독, 김학범 제주 유나이티드 감독 등 구체적인 실명까지 거론되기도 했다.

그리고 공교롭게도 정해성 신임 위원장이 인정하면서, 그간 KFA 내부에서 흘러나오던 K리그 현직 감독의 대표팀 감독 선임설은 실제 추진하는 시나리오가 됐다.

문제는 K리그 개막이 불과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는 점이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 출전 중인 울산의 경우 이미 홍명보 감독 체제로 새 시즌이 시작됐다.

더구나 김기동 감독과 김학범 감독은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신임 감독들이다.

아직 공식 데뷔전조차 치르지 못한 상황이다.

사령탑은 물론 구단도, 선수들도 새 감독 체제에서 착실하게 동계훈련을 버티고 개막을 앞두고 있는데, 돌연 KFA가 구단의 한 시즌 계획을 송두리째 흔드는 모양새다.

이처럼 K리그 현직 감독들까지 후보군에 올린 건 “시간이 촉박하기 때문”이라는 게 정해성 위원장의 설명이다.

당장 다음 달 태국과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예선 2연전이 예정돼 있으니, 빠르게 감독을 선임하기 위해선 K리그 현직 감독들도 후보군에 올릴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3월은 임시 감독 체제로 치른 뒤, 다음 A매치 기간인 6월까지 시간적 여유를 활용해 더욱 신중하게 차기 감독을 선임하는 선택지도 있는 상황.

이번에 선임될 감독의 목표가 오는 태국과 2연전이 아닌 북중미 월드컵 본선이라는 점

시간에 쫓겨 서두르게 선임되는 감독 대신 클린스만 사태를 교훈 삼아 ‘제대로 된’ 감독의 선임을 바라는 팬들의 바람을 고려하면 그게 더 합리적인 선택이기도 하다.

그러나 KFA 내부적으로 ‘3월부터 정식 감독 체제’라는 기준부터 잡아버리면서, 스스로 시간에 쫓기는 모양새다.

비교적 검증과 협상에 시간이 덜 필요한 K리그 감독들에게 시선을 돌리는 이유다.

대상이 누구든 K리그 현직 감독이 대표팀으로 향하게 된다면, 그야말로 역대급 후폭풍이 KFA에 몰아칠 전망이다.

개막을 앞두고 감독을 빼앗긴 팬들의 분노가 폭발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미 일부 구단 팬들 사이에선 감독을 빼앗기는 게 현실이 될 경우 단체행동까지 불사할 것이라는 경고의 목소리까지 나온다.

그간 K리그를 향했던 KFA의 행태를 돌아보면, 감독을 ‘빼앗긴’ 구단뿐만 아니라 K리그 전반에 걸쳐 확산될 수도 있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거센 후폭풍과 마주해야 하는 건 감독 역시 마찬가지다.

정 위원장이 “도움을 요청하겠다”고 언급한 것처럼 KFA가 강제로 K리그 감독을 빼올 수는 없다.

KFA 국가대표 운영규정에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구단의 장은 KFA의 요청에 응해야 한다는 조항이 있으나

사실상 강제성은 없다는 게 축구계 중론이다. 다만 감독이 직접 K리그 구단을 떠나 대표팀으로 향하겠다고 결심하면 상황은 달라진다.

결국 중요한 건 감독의 의지인 셈이다. 물론 감독으로서 매력적인 자리일 수 있겠으나

개막을 앞둔 시점인 데다 가뜩이나 KFA를 향한 부정적인 여론 속에서 대표팀을 택하면 구단과 팬이 느낄 배신감은 엄청날 수밖에 없다.

KFA도 결국 ‘감독의 선택이었다’며 감독 뒤에 숨어버릴 공산이 크다.

앞으로 감독 커리어에 꼬리표처럼 따라다닐 선택이기도 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