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9일
손흥민 결과 아쉽지만

손흥민 결과 아쉽지만 선수들 단합 이강인과 뛰면 즐거워

손흥민 결과 아쉽지만 선수들 단합 이강인과 뛰면 즐거워

고개 숙인 이강인 뒤로 웃으며 몸 푼 선수들

원하는 승점 3점은 얻지 못했지만 똘똘 뭉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황선홍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2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태국과의

2026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손흥민(토트넘)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1-1로 비겼다.

지난달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4강 탈락의 아픔을 뒤로 하고, 처음 치른 A매치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01위로

한 수 아래에 있다는 평가를 받는 태국을 상대로 홈에서 이기지 못한 건 큰 아쉬움이다.

한국은 22위다.

2연승을 달리던 한국은 2승1무(승점 7)가 됐다. 조 1위는 지켰지만 26일 태국 원정을 앞두고 개운치 않은 무승부였다.

하지만 주장 손흥민은 결과와 별도로 어수선했던 선수단 분위기가 다시 바로잡힐 수 있는 계기가 된 경기였다면서 의미를 부여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에서 취재진을 만나 “결과가 상당히 아쉬운 건 어쩔 수 없는 사실인 것 같다”면서도

“짧은 시간 동안 선수들이 노력해서 긍정적인 부분도 많이 나왔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이 단합해서 정말 한 발 더 뛰기 위해 노력했다”고 평가했다.

한국은 지난날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4강 탈락의 쓴맛을 봤다.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은 경질됐고, 아시안컵 대회 도중 벌어진 선수단 내분 소식까지 흘러나왔다.

23세 이하(U-23) 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황 감독이 3월에 한해 임시로 사령탑을 맡았다.

하극상 논란의 중심에 있던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은 손흥민을 찾아 사과한 것과 별도로 전날 다시 한 번 공식적으로 고개를 숙였고, 이날 후반 17분 교체로 출전해 존재감을 과시했다.

특히 아시안컵 당시 물리적 마찰이 있었던 손흥민과 콤비플레이를 펼치며 태국의 골문을 위협하는 장면도 연출했다.

다시 하나로 뭉친 한국 축구였다.

손흥민은 이강인에 대해 “워낙 잘하는 선수다.

2연승을 달리던 한국은 2승1무(승점 7)가 됐다. 조 1위는 지켰지만 26일 태국 원정을 앞두고 개운치 않은 무승부였다.

하지만 주장 손흥민은 결과와 별도로 어수선했던 선수단 분위기가 다시 바로잡힐 수 있는 계기가 된 경기였다면서 의미를 부여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에서 취재진을 만나 “결과가 상당히 아쉬운 건 어쩔 수 없는 사실인 것 같다”면서도

“짧은 시간 동안 선수들이 노력해서 긍정적인 부분도 많이 나왔다고 생각한다.

또 재능이 많은 선수이기 때문에 내가 특별히 할 건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강인 선수가 교체로 들어와서 분위기를 전환하려고 노력했다.

분위기 전환을 했다고 생각한다. 아시안컵에서도 호흡이 점점 좋아지고 있는 걸 많이 느꼈다.

같이 플레이하면 정말 즐겁고 앞으로 더 잘해 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황선홍호는 22일 태국으로 떠난다. 오는 26일 방콕에서 태국과 2차예선 4차전을 갖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