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0일
손흥민 다칠까 토트넘은

손흥민 다칠까 토트넘은 노심초사 무사히 돌아와 줘

손흥민 다칠까 토트넘은 노심초사 무사히 돌아와 줘

축구 즐겨야 하는 강인이 우리가 망쳐서는 안 된다

손흥민이 쓰러지자 한국은 물론 영국도 들썩였다.

영국 매체 ‘더 선’은 18일(이하 한국시간) “손흥민이 토트넘 팬들을 안심시켰다 싱가포르와 A매치 이후 몸 상태가 괜찮다고 인터뷰했다.

토트넘은 현재 부상자 명단에 많은 선수들이 올라가 있다.

엔제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감독은 큰 안도의 한숨을 쉬었을 것”이라고 알렸다.

한국은 지난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국제축구연맹)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1차전에서 싱가포르를 5-0으로 이겼다.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후반 18분 손흥민 특유의 중거리 왼발 감아차기 슛으로 한국의 네 번째 골을 선사했다.

이른바 손흥민 존으로 불리는 왼쪽 페널티박스 바깥 지역에서 환상적인 슈팅을 날렸다.

싱가포르 골키퍼가 몸을 날렸지만 막을 수 없었다.

다만 경기 막판 발목을 잡고 한동안 쓰러지며 팬들의 걱정을 샀다.

이날 싱가포르는 한국의 에이스 손흥민을 막기 위해 거칠게 플레이 했다.

손흥민이 공을 잡고 드리블을 치려고 하면 발목을 걷어 차는 등 위험성 높은 수비를 펼쳤다.

쓰러진 손흥민은 심한 통증을 호소하며 한동안 그라운드에 누워있었다.

다행히 경기는 무사히 마쳤지만 이를 바라보는 토트넘은 생각이 많다.

최근 메디슨 마운트, 미키 판 더 펜, 히샬리송 등이 다치며 전력에 구멍이 생겼다.

시즌 개막 후 8승 2무로 프리미어리그 1위까지 올랐지만, 이후 2연패를 당하며 3위까지 떨어졌다.

주장이자 팀 내 득점 1위(8골)인 손흥민이 혹시라도 다친다면 지금의 위기는 배가 된다.

‘더 선’은 “손흥민은 이번 시즌 한 계단 더 올라섰다.

파트너인 해리 케인이 토트넘을 떠나 바이에른 뮌헨으로 이적했지만, 손흥민의 성장 때문에 토트넘은 잘나갈 수 있었다”며

“손흥민은 26일 있을 아스톤 빌라전에서 뛸 것으로 보인다. 물론 중국전에서 부상 당하지 않는다는 전제 하에서다”고 밝혔다.

싱가포르전 후 손흥민은 “아프다고 해서 경기를 포기할 순 없다.

아예 뛸 수 없는 상태가 되면 모르겠지만, 조금이라도 뛸 수 있다면 100% 팀을 위해 헌신해야 한다”며 “난 괜찮다.

그라운드에 누워있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하지만 반칙 당한 순간 발에 아무 감각도 느낄 수 없었다. 지금은 괜찮다. 부상은 없다”고 말했다.

한국은 오는 21일 중국과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2차전을 치른다.

중국은 친선경기에도 거친 수비로 상대를 다치게 하는 팀으로 유명하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무사 귀환을 바랄 뿐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