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9일
손흥민 안면부상

손흥민 안면부상

손흥민 안면부상 ;손흥민(30·토트넘)이 불의의 부상으로 경기 도중 그라운드를 벗어났다.

손흥민은 2일(한국시간) 프랑스 마르세유의 스타드 벨로드롬에서 열린 마르세유(프랑스)와 2022-20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D조

최종 6차전 원정 경기에 선발로 출전했으나, 전반 29분 만에 교체 아웃됐다.

해리 케인 등과 공격진을 구성한 손흥민은 전반 23분 중원에서 공중볼 경합을 하다 마르세유 찬셀 음벰바의 어깨에 얼굴을 강하게 부딪쳐 쓰러졌다.

[ 한때 EPL 최고 몸값 , 660억 DF→”31살인데 무직, 저를 구해주세요” ]

통증을 호소한 손흥민은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고, 코와 눈 주위가 부어올랐다. 코에선 출혈이 발생하기도 했다.

손흥민은 결국 더 뛰지 못하고 27분께 그라운드를 벗어나 곧장 터널로 향했다.

토트넘은 전반 29분 손흥민 대신 이브 비수마를 투입했다.

손흥민의 부상은 이미 히샤를리송과 데얀 쿨루세브스키가 이탈한 토트넘에 악재다.

부상 정도가 심각할 경우,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이 3주 남은 상황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에도 큰 변수가 될 수 있다.

불의의 부상으로 교체된 손흥민(30·토트넘)이 퉁퉁 부은 얼굴로 경기 후 동료들과 단체 사진을 찍었다.

손흥민은 2일(한국시간) 프랑스 마르세유의 스타드 벨로드롬에서 열린 마르세유(프랑스)와의

2022~20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D조 최종 6차전 원정 경기에 선발로 출전했다가 전반 29분 만에 교체됐다.

손흥민은 전반 23분경 공중볼을 경합하다 마르세유 찬셀 음벰바의 어깨에 얼굴을 강하게 부딪친 뒤 쓰러졌다.

한동안 그라운드에서 일어서지 못한 손흥민의 눈과 코는 부어올랐고, 코에선 출혈이 발생했다.

결국 손흥민은 의료진의 부축을 받고 전반 29분 이브 비수마와 교체됐다.

뇌진탕이 의심됐던 손흥민은 다행히 경기 후 곧바로 병원으로 향하지 않고 라커룸에서 동료들과 기쁨을 나눴다.

호이비에르가 경기 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단체 사진엔 손흥민도 함께했다.

하지만 얼굴이 퉁퉁 부어 제대로 눈을 뜨지 못했다.

손흥민 안면부상

토트넘 핫스퍼가 올림피크 드 마르세유를 꺾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티켓을 따냈다. 하지만 손흥민(30)은 부상으로 쓰러졌다.

토트넘은 2일(한국시간) 프랑스 마르세유의 스타드 벨로드롬에서 열린 마르세유와의

‘2022/23시즌 UEFA UCL’ 조별리그 D조 최종 6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3승2무1패(승점 11)를 기록하며 조 1위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이날 손흥민은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부상으로 교체됐다.

전반 23분 공중볼 경합 상황에서 찬셀 음벰바의 어깨에 얼굴을 강하게 충돌했다.

그라운드에 쓰러진 손흥민은 눈과 코 주위가 부어올랐고, 코에서 출혈까지 발생했다.

경기장에서 약 4분간 치료를 받은 손흥민은 코칭 스태프의 부축을 받으며 경기장을 이탈했다.

전반 29분 손흥민을 대신해 이브 비수마가 투입됐다.

정확한 부상 정도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나, 퇴장 징계로 벤치에 앉지 못한 안토니오 콘테 감독 대신

기자회견에 나선 크리스티안 스텔리니 코치는 “손흥민은 라커룸에서 좀 더 나아졌고, 승리를 함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일 검사를 다시 해봐야 한다. 뇌진탕인지 확실치 않다”고 설명했다.

한편 손흥민이 뇌진탕 증세를 보이면 잉글랜드축구협회(FA) 규정에 따라 최소 6일간

경기에 나설 수 없어 7일 예정된 리버풀과의 홈 경기엔 결장할 가능성이 있다.

오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