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9일
시메오네

시메오네 꺾은 홍명보 감독 전·후반 선수 교체는 의도된 것

시메오네 꺾은 홍명보 감독 전·후반 선수 교체는 의도된 것

FIFA 가혹한 제재 받은 바르샤 출신 선수들 ATM과 맞대결

팀 K리그 지휘봉을 잡은 홍명보 감독이 ‘명장’ 디에고 시메오네 감독을 꺾었다.

팀 K리그는 27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쿠팡플레이 시리즈’ 1차전 맞대결에서 3-2 대역전승을 거뒀다.

팀 K리그는 전반전 토마르 르마에게 선제골을 허용하고,

연이어 유효 슈팅을 내주며 힘든 경기를 펼쳤다.

특히 아틀레티코의 앙투안 그리즈만, 알바로 모라타, 로드리고 데 파울 등 유럽 스타들의 존재감이 눈부셨다.

하지만 팀 K리그에는 이창근이 있었다. 이날 선발 출전한 이창근은 전반전 놀라운 선방쇼를 선보이며 팬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전반전을 0-1로 마친 팀 K리그는 후반전 교체 투입된 외국인 선수들의 대활약에 힘입어 추격을 시작했다.

후반 4분 만에 안톤이 세징야의 프리킥을 헤더로 연결해 동점골을 터뜨렸다. 이후에는 주도권을 잡으며 팽팽한 흐름이 이어졌다.

비록 후반 40분 카를로스 마틴에게 골을 내줬으나, 직후 제르소가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팔로세비치가 가볍게 성공시키며 다시 한번 균형을 맞췄다.

팽팽한 승부의 주인공은 이순민(광주FC)이었다

그는 후반 추가시간 3분경 제르소의 패스를 박스 밖 감아차기로 연결,

아틀레티코의 골망을 흔들었다. 팀 K리그의 대역전극이 완성된 순간이었다.

이순민은 동료들과 ‘빅맨’ 세리머니를 펼치며 환호했다.

경기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 취재진과 마주한 홍명보 감독은 “많은 관중들 앞에서 승리를 거둬 아주 기쁘다”며 웃었다.

이날 팀 K리그는 전반전엔 국내 선수 위주, 후반전엔 외국인 선수 위주의 라인업을 선보였다.

이 부분에 대해 홍명보 감독은 “훈련을 1시간 정도 했지만, 원하는 경기력을 가져오기 힘들었다.

제일 중요하다고 본 건 커뮤니케이션이었다.

선수들을 잘 배치할 수도 있었겠지만, 더 나운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임의로 출전 시간을 나눴다”고 설명했다.

특히 “후반전엔 상대가 경험이 적은 선수들이 나갈 거라 봤다. 반면 우리는 후반전에 경험 많은 선수를 대기시켰다.

결과적으로 잘 맞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말 그대로 ‘용병술’이 적중한 셈이다.

한편 홍명보 감독은 경기 뒤 시메오네 감독과 악수를 하지 못했다. 시메오네 감독은 경기 종료와 함께 경기장을 떠났다.

이에 대해 취재진이 묻자 홍명보 감독은 “특별히 아쉬운 건 없다”고 단호히 답했다.

시메오네 감독과의 승부에 대해선 “전반전에는 확실히 수준 차이를 느꼈다. 전술적으로 아주 완성된 팀이라고 봤다”고 평했다.

끝으로 배준호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시메오네 감독이 배준호의플레이에 대해 ‘인상 깊었다’고 말한 탓이다.

그런데 두 사령탑의 평가는 달랐다. 홍명보 감독은 “오늘 그렇게 썩..”이라면서 “오늘은 아무래도 위축된 모습이 있었다”고 냉정한 평가를 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