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4일
신태용 도하의 기적

신태용 도하의 기적 여기까지 인니 0-4 대패

신태용 도하의 기적 여기까지 인니 0-4 대패

신태용 감독 토너먼트 초점 맞춘 팀 이제부터 시작 제자들 감쌌다

‘도하의 기적’을 꿈꾸며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과 8강 맞대결을 바랐던 신태용 감독의 꿈이 호주에게 무너졌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축구 국가대표팀이 28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16강 맞대결에서 0-4으로 패해 탈락했다.

인도네시아는 사상 첫 아시안컵 16강 진출에 이어 새로운 역사에 도전했지만, 피지컬이 아주 강력한 호주의 벽을 넘지 못하며 무너졌다.

호주는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무실점 경기와 함께 대회 첫 3득점 경기를 펼치며 살아난 공격력을 과시했다.

신 감독은 지난 2020년 인도네시아 성인, U20, U23 대표팀을 총괄하는 조건으로 부임했다.

이후 A대표팀에 전념한 그는 인도네시아를 2007년 동남아시아 4개국(인도네시아-베트남-태국-말레이시아 공동 개최)

대회 이후 16년 만에 본선 진출로 이끌었다.

개최국 자격이 아닌 대회는 2004년 중국 대회 이후 19년 만의 본선 진출이었다.

신 감독은 조별리그에서도 저력을 보여줬다.

지난 15일 알 라얀에 있는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라크와의 첫 경기에서 1-3으로 패했지만,

피지컬이 강한 이라크를 상대로 빠른 역습으로 공격에 성공하는 힘을 보였다.

이어 19일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베트남과의 동남아시아 더비에선 신 감독의 애제자로 알려진 선수이자 K리그 안산 그리너스,

전남 드래곤즈에서 활약한 아스나위가 페널티킥 결승 골을 넣으며 1-0으로 승리했다.

24일 도하 알투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전에선 전반 이른 시간에 페널티킥을 내주며 세 골을 헌납해 1-3으로 패했다.

인도네시아는 D조 3위(1승 2패 승점 3)에 머물렀다.

키르기스스탄과 오만의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났다.

2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F조 최종전서 오만의 압둘라 알가사니가 전반 8분 만에 선제골을 기록했다.

오만이 승점 4가 되면서 이대로라면 인도네시아가 승점에서 밀려 탈락하는 상황이었다.

후반 35분까지 오만의 리드가 이어지면서 인도네시아에게 탈락의 그림자가 드리우는 듯 했으나 키르기스스탄의 조엘 코조가 극적인 동점골을 넣어주면서 기사회생했다.

오만은 이날 무려 17개의 슈팅을 퍼붓고도 키르기스스탄 골문을 열지 못하고 1-1 무승부에 머물렀다.

오만이 2무1패, 승점 2에 그치면서 인도네시아가 마지막 남은 16강 티켓을 손에 넣었다.

신 감독은 탈락 위기에 몰렸던 인도네시아를 결국 16강행 막차에 태워 자신을 둘러싼 행운이 아시아 무대에서도 통한다는 걸 입증했다.

인도네시아축구협회(PSSI)는 “인도네시아 대표팀이 아시안컵 16강에 진출했다”라며

“키르기스스탄과 오만의 F조 마지막 경기가 1-1로 끝나면서 우리의 16강 진출이 확정됐다.

우리가 5번의 대회에서 녹아웃 스테이지에 진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라고 크게 기뻐했다.

이 경기를 호텔방에서 지켜 본 신태용 인도네시아 감독은 16강 진출이 확정되고 크게 기뻐했다.

신 감독은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3차전)일본하고 경기 전날 인터뷰와 경기 날.

우리 선수들 마지막까지 열심히 뛰어줘서 너무 고맙다”라고 적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