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4일
쓰자니 분위기

쓰자니 분위기 흐리고 안쓰자니 한방이 아쉽고 수원FC

쓰자니 분위기 흐리고 안쓰자니 한방이 아쉽고 수원FC

손준호 남은 축구 인생이 위험하다

위기에 빠진 수원FC, 고민도, 반등 포인트도 ‘라스’다.

김도균 수원FC 감독은 22일 광주FC와의 홈경기를 앞두고 ‘팀내 득점 1위’ 라스를 명단에서 제외했다. 김 감독은 “컨디션이 좋지 않다.

사실 휴식기 때 이적 이슈도 있었다. 심리나 컨디션 상태가 좋지 않아 제외했다.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 경기장 안에서 투혼을 발휘할 때다. 의지가 있는 선수가 뛰는게 맞다고 생각해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수원FC는 최악의 위기다. 광주전 전까지 8경기째 승리하지 못했다. 11, 12위팀의 거센 추격을 받았다.

반드시 잡아야 하는 광주를 상대로 팀내 가장 강력한 ‘무기’를 뺀다는 것은 보통 고민이 아니었다. 하지만 결단을 내렸다.

이유가 있었다. 팀을 위해서였다. 라스는 주중 최악의 훈련 태도로 팀 분위기를 흐렸다.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있는 선수단 입장에서 여간 거슬리는게 아니었다. 결국 선수들과 코치진이 고개를 저었다.

웬만하면 라스를 안고가려던 김 감독은 결단을 내려야 했다. 어떤 개인도 팀보다 우선일 수 없었다.

라스는 지금 ‘미운 오리’다

라스는 여름 이적시장 동안 FC서울 이적설이 있었다. 일류첸코와 트레이드 이야기가 있었다.

사실 공식 오퍼는 아니었다. 서울 구단이 라스를 원했고, 그 과정에서 에이전트를 통해 논의가 있었다.

하지만 카드가 맞지 않았던만큼, 수원FC는 일찌감치 거부 의사를 전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라스 귀에 서울행 이야기가 전해졌다. 라스는 서울에 가겠다고 떼를 썼고, 훈련까지 불참했다.

하지만 끝내 만족할만한 제안은 없었고, 결국 라스는 수원FC에 남았다.

라스는 수원FC 선수단에 사과 문자를 보냈다. 하지만 라스는 도통 갈피를 잡지 못했다. 몸도 좋지 않았지만, 마음이 더욱 문제였다.

라스는 올 시즌 내내 불안정한 모습이다. 8골-5도움, 객관적인 성적표는 나쁘지 않지만, 내용면에서는 썩 좋지 않다.

경기에 집중하지 못하고 있다. 매 경기 몇몇 순간을 제외하면 걸어다니는 모습이 잦고, 심판 판정 하나하나에 신경질적으로 반응하고 있다.

김 감독은 ‘한방’을 위해 어르고 달래며, 라스를 안고 갔지만, 최근 상황은 선을 넘어도 한참 넘었다.

그럼에도 수원FC에는 라스가 필요하다. 광주전에도 김현이 고군분투하는 상황 속, 라스가 가세했더라면 분위기가 바뀔 수 있었다.

김현과 라스의 ‘트윈 타워’는 높이가 좋지 않은 광주에 부담을 줄 수 있었다. 라스의 부재 속 수원FC는 두 경기 연속 득점하지 못했다.

수비가 눈에 띄게 안정됐지만, 득점력 부재로 승점을 챙기지 못했다. 수원FC는 광주에 0대1로 패했다. 수원FC는 라스가 터져야 사는 팀이다.

다행히 올스타 브레이크로 한숨을 돌렸다. 수원FC는 미니 전지훈련을 통해 분위기를 바꿀 계획이다.

여기서 김 감독은 라스의 마음을 잡아볼 생각이다. 다른 선수들의 마음가짐은 괜찮다.

김 감독은 동기부여에 능한 사령탑이다. 선수들도 “반등을 시켜보자”고 힘을 모으고 있다.

관건은 역시 라스다. 김 감독과 라스는 벌써 네 시즌을 함께 하고 있다. 서로를 잘 안다.

둘은 고비마다 면담을 통해 돌파구를 찾았다. 김 감독은 과거 일은 벌써 잊었다.

라스가 하고자 하는 모습만 보여준다면, 다시 한번 기회를 줄 생각이다.

몸도, 마음도 건강한 라스는 리그 최강의 공격수 중 한명이다. 수원FC가 가장 원하고, 필요로 하는 모습이다. 결국 모든 것은 라스의 의지에 달려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