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4일
아시안컵 차출

아시안컵 차출 황희찬 없이 5경기 울버햄튼 베테랑 임대 관심

아시안컵 차출 황희찬 없이 5경기 울버햄튼 베테랑 임대 관심

다이어 바이에른이 눈앞에 구두 합의 완료

울버햄튼은 대니 잉스에게 관심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영국 ‘디 애슬레틱’은 7일(한국시간) “울버햄튼은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소속의 잉스를 임대 영입하는 걸 고려하고 있다.

아직 두 팀 사이에 접촉은 없었다. 울버햄튼은 지난해 1월에도 잉스에게 관심을 보였다.

하지만 당시 아스톤 빌라에서 뛰던 잉스는 웨스트햄을 택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영국 ‘데일리 메일’도 “울버햄튼이 잉스를 영입해 공격을 보강하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현재 팀 내 최다 득점자인 황희찬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참가하기 위해 잠시 자리를 비운 상태다”고 전했다.

프로 입성 후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는 황희찬이다.

황희찬은 잘츠부르크 시절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무대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치며 RB라이프치히로 이적했다.

하지만 그곳에서는 코로나19 등 악재가 겹치며 주전 경쟁에 애를 먹었다. 이에 새로운 도전에 나서기로 결심했다.

황희찬은 울버햄튼에 임대로 합류했다. 그리고 데뷔전 데뷔골을 터뜨리는 등 순조롭게 PL 무대에 안착했다.

이에 완전 이적도 성사됐다.

지난 시즌에는 부상, 구단의 부진 등이 겹치며 아쉬움을 남겼지만 올 시즌에는 뛰어난 활약을 이어가며 울버햄튼의 핵심 선수로 우뚝 섰다.

현재 리그 10골을 터뜨리며 울버햄튼 팀 내 최다 득점자에 올라있다.

또한 엘링 홀란드, 모하메드 살라(이상 14골), 손흥민, 도미닉 솔란케(이상 12골), 제로드 보웬(11골)에 이어 리그 득점 랭킹 6위다.

긍정적인 경기력을 이어가면서 최근 재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계약 기간은 2028년 여름까지다.

하지만 앞으로 최대 한 달 동안 잠시 팀을 떠나있게 됐다. 아시안컵에 참가하기 때문이다.

만약 대한민국이 결승전에 진출한다면 2월 중순에나 울버햄튼에 복귀하게 된다.

이 경우 울버햄튼은 팀 내 최다 득점자 없이 5경기를 치러야 한다.

우선 울버햄튼은 잉스를 임대로 데려와 공백을 채우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31살의 베테랑 공격수인 잉스는 번리, 리버풀, 사우샘프턴, 아스톤 빌라을 거쳐 웨스트햄에서 뛰고 있다.

2019-20시즌 사우샘프턴에서 뛰며 리그 38경기 22골을 터뜨리며 득점 2위를 차지한 바 있다.

그러나 이후 행보는 다소 아쉽다.

지난 시즌 전반기 아스톤 빌라에서 PL 18경기(선발8, 교체10) 6골을 넣었던 잉스는 후반기 웨스트햄으로 이적해 17경기(선발7, 교체10) 2골에 그쳤다.

올 시즌도 현재까지 리그에서 단 한 경기 선발(선발1, 교체9)로 나섰고 아직 골맛을 보지 못하고 있다.

아직 두 팀 사이에 접촉은 없었다. 울버햄튼은 지난해 1월에도 잉스에게 관심을 보였다.

하지만 당시 아스톤 빌라에서 뛰던 잉스는 웨스트햄을 택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영국 ‘데일리 메일’도 “울버햄튼이 잉스를 영입해 공격을 보강하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현재 팀 내 최다 득점자인 황희찬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참가하기 위해 잠시 자리를 비운 상태다”고 전했다.

프로 입성 후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는 황희찬이다.

황희찬은 잘츠부르크 시절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무대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치며 RB라이프치히로 이적했다.

하지만 그곳에서는 코로나19 등 악재가 겹치며 주전 경쟁에 애를 먹었다. 이에 새로운 도전에 나서기로 결심했다.

황희찬은 울버햄튼에 임대로 합류했다. 그리고 데뷔전 데뷔골을 터뜨리는 등 순조롭게 PL 무대에 안착했다.

이에 완전 이적도 성사됐다.

지난 시즌에는 부상, 구단의 부진 등이 겹치며 아쉬움을 남겼지만 올 시즌에는 뛰어난 활약을 이어가며 울버햄튼의 핵심 선수로 우뚝 섰다.

현재 리그 10골을 터뜨리며 울버햄튼 팀 내 최다 득점자에 올라있다.

또한 엘링 홀란드, 모하메드 살라(이상 14골), 손흥민, 도미닉 솔란케(이상 12골), 제로드 보웬(11골)에 이어 리그 득점 랭킹 6위다.

긍정적인 경기력을 이어가면서 최근 재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계약 기간은 2028년 여름까지다.

하지만 앞으로 최대 한 달 동안 잠시 팀을 떠나있게 됐다. 아시안컵에 참가하기 때문이다.

만약 대한민국이 결승전에 진출한다면 2월 중순에나 울버햄튼에 복귀하게 된다.

이 경우 울버햄튼은 팀 내 최다 득점자 없이 5경기를 치러야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