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1일
엉덩이 부상

엉덩이 부상 김민재 UCL 코판하겐전 휴식

엉덩이 부상 김민재 UCL 코판하겐전 휴식

임대도 싫다 포스테코글루 구상에서 벗어난 MF 굴욕

김민재가 드디어 휴식을 취했다. 하지만 부상에 대한 걱정도 있다.

바이에른 뮌헨은 지난 달 30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간) 독일 뮌헨에 위치한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A조 5차전에서 코펜하겐과 0-0으로 비겼다.

이날 김민재의 출전이 주목을 받았다. 뮌헨은 이미 조 1위를 확정 지은 상황이라 여유가 있었다.

뮌헨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갈라타사라이, 코펜하겐과 함께 A조에 편성됐다. 뮌헨은 4전 전승을 기록했다.

압도적인 모습으로 일찍이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뮌헨은 승점 12점으로 1위고 그 뒤를 잇는 팀이 코펜하겐이다. 코펜하겐은 승점 4점으로 뮌헨과 8점 차다.

그런 상황에서 UEFA는 김민재가 선발에서 제외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UEFA는 해리 케인, 킹슬리 코망, 토마스 뮐러, 르로이 사네, 알렉산다르 파블로비치, 요슈아 키미히, 알폰소 데이비스,

레온 고레츠카, 다요 우파메카노, 콘라트 라이머, 마누엘 노이어가 선발로 나올 것으로 예상했다.

김민재는 선발로 출전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었다.

김민재는 앞서 훈련에 불참하기도 했다.

독일 매체 ‘바바리안 풋볼’은 “뮌헨은 로테이션을 가동해 핵심 선수들에게 휴식을 부여할 가능성이 있다.

김민재도 훈련에 불참했고 경기 출전 여부가 확실하지 않다”라고 전했다.

또한, 독일 매체 ‘빌트’도 “김민재가 훈련에 참여하지 않았다. 뮌헨은 김민재 대신 고레츠카가 센터백으로 나올 것이다”라고 보도했다.

김민재는 예상대로 선발로 나오지 않았고 아예 출전 명단에서 제외됐다.

김민재 대신 고레츠카가 센터백으로 나오며 우파메카노와 호흡을 맞췄다.

고레츠카는 나름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며 뮌헨의 후방을 든든하게 책임졌다.

축구 통계 매체 ‘소파 스코어’에 따르면, 고레츠카는 풀타임을 소화하면서 걷어내기 1회, 슈팅 블락 1회, 가로채기 1회, 태클 1회,

지상 경합 1회(2회 시도), 공중 경합 2회(4회 시도), 볼 터치 141회, 패스 성공률 93%(130회 중 121회), 롱볼 2회(8회 시도) 등을 기록했다.

평점은 7.9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였다.

경기 후 토마스 투헬 감독은 김민재도 포함된 부상 선수들에 대해 설명했다.

투헬 감독은 “누사이르 마즈라위는 몸 상태가 악화돼 집으로 돌아갔다.

토요일(우니온 베를린전)에 돌아올 수 있길 바란다. 김민재와 에릭 막심 추포 모팅 역시 토요일에는 괜찮기를 바란다.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라고 밝혔다. 김민재는 엉덩이 타박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재는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의 유니폼을 입었다.

뮌헨은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뮌헨은 한국 국가대표 수비수 김민재를 나폴리로부터 영입했다.

계약 기간은 2028년까지이며 등번호 3번을 달고 뛰게 된다”라며 공식 발표했다.

뮌헨 팬들에게 김민재가 포부를 밝혔다. 김민재는 “몬스터라는 별명을 좋아한다.

내 스타일을 잘 설명해주는 단어다. ‘몬스터’라는 별명에 맞는 활약으로 팬들에게 좋은 인상을 남기고 싶다”라고 전했다.

이어 “스스로에게 냉정한 편이다. 아직 팀원들과 더 친해져야 한다.

체력을 빨리 끌어올려서 최고의 컨디션으로 주전을 차지하고 싶다.

그리고 팀의 우승에도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이야기했다.

김민재는 현재 센터백에게 요구하는 능력들을 고루 갖췄다.

190cm의 큰 키를 가졌고, 다른 공격수와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 스피드를 보유했다.

뮌헨처럼 라인을 높이 올려서 경기를 운영하는 팀 입장에서는 항상 수비 뒷공간을 조심해야 한다.

김민재는 빠른 발로 넓은 수비 커버 범위를 자랑한다. 뮌헨의 전술에 적합한 자원이다.

또한, 빌드업 능력도 좋다. 좌우 센터백을 가리지 않고 빌드업이 가능하고, 롱킥으로 반대 전환하는 것도 좋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