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4일
역대급 레이스 승자는

역대급 레이스 승자는 토트넘 드라구신 SON 동료로

역대급 레이스 승자는 토트넘 드라구신 SON 동료로

황의조 돌연 무슨 일이? 급작스럽게 EPL 원 소속팀 전격 복귀

“미친 사가가 끝났다.”

치열했던 라두 드라구신(22, 제노아) 영입 경쟁이 토트넘 홋스퍼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유럽축구 이적시장 전문가 파브리시오 로마노는 10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토트넘과 제노아는 드라구신 이적에 대한 모든 문서 작업을 마쳤다.

최종 조건은 기본 이적료 2500만 유로(약 361억 원)에 달성하기 매우 쉬운 옵션 500만 유로(약 72억 원)”라고 전했다.

계약 기간은 5년 반으로 2029년 6월까지다. 드라구신은 연봉으로 300만 유로(약 43억 원) 정도를 받게 될 예정이다.

제노아는 지난해 8월 500만 유로를 지불하고 그를 데려왔지만, 반년 만에 큰 이익을 남기게 됐다.

계약의 일부로 토트넘 풀백 제드 스펜스가 제노아로 남은 시즌 임대를 떠난다.

그는 최근 리즈 유나이티드에서 무릎 부상과 태도 문제로 임대 생활을 조기 종료하고 돌아왔다.

하지만 돌아온 토트넘에서도 뛸 자리가 없었고, 제노아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서게 됐다.

로마노는 “스펜스는 제노아로 임대를 떠나지만, 급여는 토트넘이 부담한다.

제노아는 1000만 유로(약 144억 원)에 그를 완전 영입할 수 있는 옵션을 보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까지 한 치 앞을 알 수 없었던 드라구신의 이적 사가다. 시작은 토트넘이 끊었다.

수비 보강이 급한 토트넘이 드라구신을 포착했다.

미키 반 더 벤이 지난달 햄스트링 부상으로 쓰러지면서 이제 막 복귀를 준비 중이고, 최근엔 크리스티안 로메로까지 햄스트링을 다친 만큼 즉시 영입이 필요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이전부터 1월 이적시장에서 수비수 영입이 목표라고 선언했다. 그는 지난달 “산타클로스에게 편지를 썼다.

이젠 아이들처럼 못된 짓을 했는지 착한 짓을 했는지 보고 어떤 선물을 받을지 기다리는 일만 남았다”라며 센터백 부족을 토로한 바 있다.

토트넘은 드라구신뿐만 아니라 OGC 니스의 장클레르 토디보를 비롯해 로이드 켈리(본머스), 토신 아다라비오요(풀럼) 등을 노렸다.

처음에는 토디보를 최우선 목표로 삼았지만, 협상이 어려워지자 빠르게 드라구신으로 눈을 돌렸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드라구신을 원한 이유는 확실하다.

그는 2002년생으로 나이도 어린 데다가 191cm의 큰 키와 강력한 피지컬을 자랑한다.

유벤투스 출신인 그는 지난 시즌 제노아 임대를 통해 기량을 꽃피웠고, 올 시즌 제노아로 완전 이적해 주전으로 뛰고 있다.

그는 제노아가 치른 리그 19경기에 모두 출전했다.

드라구신의 최대 강점은 압도적인 공중볼 싸움 능력이다.

축구 통계 매체 ‘스쿼카’에 따르면 그는 세리에 A 17라운드 기준 가장 많은 공중볼 경합 승리(53회)를 기록했다.

게다가 드리블 돌파도 딱 한 번밖에 허용하지 않았다. 흔들리는 토트넘 수비에 큰 힘이 될 수 있는 자원이다.

루마니아 국가대표팀에서도 활약 중이다. 드라구신은 아직 만 21세에 불과하지만, 벌써 대표팀에서 13경기를 치렀다.

오는 6월 독일에서 열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4에도 출전할 가능성이 크다.

토트넘은 빠르게 움직여 드라구신 설득에 나섰다. 약 일주일 전 로마노는 “토트넘은 드라구신과 장기 계약에 관해 개인 합의를 마친 것으로 보인다.

이미 공개했듯이 제노아와 협상도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드라구신 영입은 시간문제라는 긍정적인 전망이 주를 이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