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1일
요르단 대표팀 파열음

요르단 대표팀 파열음 베테랑 FW 한국전 앞두고 귀국

요르단 대표팀 파열음 베테랑 FW 한국전 앞두고 귀국

김민재 경고 누적으로 다음 경기 출전 불가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의 리턴 매치를 앞둔 요르단 축구대표팀이 뒤숭숭하다.

경고 누적 징계로 결장자가 2명 발생한 가운데 팀 분위기까지 어수선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요르단 매체 암만 뉴스는 지난 3일(한국시간) 요르단 축구대표팀 함자 알 다르두르가 아시아축구연맹(AFC)로부터

2023 AFC 카타르 아시안컵 16강전 당시 행동으로 인해 3경기 출전 정지와 5000달러(약 669만원)의 벌금 징계를 받았다고 밝혔다.

매체는 “요르단 대표팀은 알 다르두르가 내부 질서를 어지럽힌 것으로 인해 팀을 떠난다고 발표했다. 그는 소속팀이 있는 오만으로 돌아갔다”라고 설명했다.

요르단은 오는 7일 0시 카타르 알 라이얀에 있는 아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과 대회 준결승전을 앞두고 있다.

요르단은 2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타지키스탄과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에서

상대 수비수 바흐다트 하노노프의 자책골로 1-0으로 승리해 준결승에 진출했다.

요르단은 역대 네 번째 본선 진출인 이번 대회에서 역대 최고 성적을 이룩했다.

사상 첫 본선에 진출한 2004년 중국 대회와 2011년 카타르 대회 8강을 넘어선 역대 최고 성적이다.

앞서 요르단은 29일 이라크와의 16강전에서 극적인 3-2 역전승에 성공했다.

요르단은 전반 추가시간 46분 야잔 알 나이마트가 선제 골을 넣었지만, 후반 23분과 31분 사드 나티크, 아이멘 후세인에게 연속 실점하며 패색이 짙었다.

하지만 후세인이 득점 후 세레머니를 긴 시간 하면서 두 번째 경고를 받아 퇴장당했고 요르단은 수적 우위를 얻었다.

결국 요르단은 후반 추가시간에 야잔 알 아랍, 니자르 알 라시단이 연속 골을 터뜨리며 극적인 역전승에 성공했다.

이 과정에서 벤치에 있었던 알 다르두르가 주심에게 항의하다 다이렉트 퇴장을 당해 물의를 빚었다.

경기 직후 요르단축구협회는 알 다르두르의 퇴출을 알렸다. 협회는 “그가 팀의 내부적인 통제와 지시를 따르지 않았기에 제외한다”라고 밝혔다.

알 다르두르는 이번 대회에선 벤치 멤버로 주로 활약했지만, 지난 2011년 1월 19세 나이에 A매치에 데뷔해 올해로 13년차가 된 베테랑 공격수다.

그는 A매치 125경기 35골을 기록했다. 요르단 A대표팀 역대 최다골 주인공이기도 하다.

알 다르두르는 2015년 호주 대회에도 요르단 대표로 출전했다.

당시 팔레스타인과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혼자 4골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5-1 대승에 기여한 바 있다. 2019년 아랍에미리트 대회에는 참가하지 못했다.

유일한 유럽파인 알 타마리도 부상 여파로 출전이 어려워 보였지만 한국전 출전 전망을 높였다.

싱가포르 기자이자 해설가인 리쉬 로샨 라이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타지키스탄전에 대해 코멘트하면서

“올완의 징계, 그리고 알 타마리의 잠재적 부상이 있다. 두 선수는 요르단의 핵심”이라며 부상 상황을 언급했다.

다리 부상뿐 아니라 머리 부상도 있었다. 아랍 매체 쿠라는 “요르단의 간판스타 알 타마리가 경미한 부상을 입었지만

한국전에 출전하는 데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라며 “경미한 머리 부상이 있었지만, 감독의 선택을 받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