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9일
이강인 천재의 창조성

이강인 천재의 창조성 클린스만호 자율 축구 의 정점으로

이강인 천재의 창조성 클린스만호 자율 축구 의 정점으로

손흥민 다칠까 토트넘은 노심초사 무사히 돌아와 줘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대표팀 감독이 강조하는 ‘자유’의 정점에는 ‘천재’ 이강인(파리생제르맹)이 있다.

축구대표팀의 이강인은 최근 A매치에서 절정의 기량을 뽐내고 있다.

10월 맹활약에 이어 11월 첫 경기였던 16일 싱가포르와의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첫 경기에서도 1골1도움을 기록하며 5-0 대승을 이끌었다.

공격포인트로 이어지지 않은 나머지 골 장면에서도 이강인이 기점 역할을 했다.

실질적인 이 경기의 MVP였다.

사실 싱가포르전 전반전 양상은 답답했다.

싱가포르가 효율적으로 페널티박스 근처에 ‘버스 두 대’를 세우면서 한국 공격수들이 공격 전개에 애를 먹었다.

균열을 깬 주인공은 이강인이었다.

이강인은 전반 44분 페널티박스 오른쪽 모서리 부근에서 수비 뒷공간으로 침투하는 조규성을 향해 절묘한 크로스를 올렸다.

조규성이 이 패스를 받아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넣었다.

조규성의 움직임과 결정력도 좋았지만, 웬만한 선수는 보기 어려운 패스 길을 확인하고 정확하게 ‘택배’를 연결한 이강인의 창조성이 더 빛났다.

자칫 후반전에도 어려운 경기로 갈 수 있는 위기를 종식하는 장면이었다.

이강인은 후반전에도 창조적인 패스와 화려한 드리블을 통해 싱가포르 수비 라인을 흔들었다.

후반 4분 조규성의 크로스를 황희찬이 헤더로 연결해 추가골을 뽑아내는 장면 앞에는 이강인의 돌파가 있었다.

최근 득점력까지 장착한 이강인은 후반 40분 강력한 왼발 무회전 슛으로 쐐기골을 터뜨리기도 했다.

이강인은 클린스만 감독 부임 후 대표팀에서의 입지가 가장 넓어진 대표적인 선수다.

파울루 벤투 전 감독 시절까지만 해도 이강인은 중용받지 못하는 선수였다.

카타르월드컵 최종 엔트리에 이름을 올린 것 자체가 이변일 정도였다.

본선에서도 매 경기 선발 출전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클린스만 감독은 이강인을 팀의 핵심 전력으로 분류하고 거의 풀타임을 맡긴다.

부상으로 빠진 9월 두 경기를 제외하고 나머지 7경기 중 6경기에 선발 출전했고, 그 중 4경기에서 교체 없이 뛰었다.

그만큼 활약도 대단하다. 7경기만 뛰고도 4골2도움을 기록하며 거의 매 경기 공격포인트를 기록하고 있다.

스트라이커가 아님에도 탁월한 결정력으로 득점을 책임지는 모습이다.

클린스만 감독이 공격수들에게 강조하는 요소는 ‘자유’다.

공격 지역에서 스스로의 창의성과 능력으로 기회를 창출해야 한다는 게 클린스만 감독이 추구하는 스타일이다.

결국 개인 기량이 중요한데, 이강인은 팀에서 가장 돋보이는 창조성으로 공격 라인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여러 위치에서 골을 넣고 수비를 끌고 다니는 손흥민, 오프더볼 움직임, 정확한 패스로 소금 같은 역할을 하는 이재성,

중앙에서 중심을 잡는 황인범, 최전방에서 버텨주고 골을 넣는 조규성 등도 중요하지만,

천재적인 재능으로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이강인이야 말로 클린스만호의 키플레이어라고 볼 수 있다.

이강인은 21일 중국 선전에서 열리는 중국과의 2차전에서도 가장 중요한 선수가 될 전망이다.

중국이 수비적으로 경기를 운영할 가능성이 큰 만큼 이강인의 활약이 반드시 필요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