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1일
이젠 울버햄튼 에이스

이젠 울버햄튼 에이스 황희찬 10월 이달의 선수 선정

이젠 울버햄튼 에이스 황희찬 10월 이달의 선수 선정

970억이면 판다 맨시티 더 브라위너 판매 가격 설정

이젠 울버햄튼에서 없어선 안 될 선수가 됐다. 서서히 울버햄튼 에이스로서 입지를 굳히고 있다.

울버햄튼은 14일(이하 한국시간) 10월 ‘이달의 선수’로 황희찬을 선정했다.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황희찬이 10월 ‘이달의 선수’ 투표에서 페드루 네투, 크레이그 도슨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지난 8월엔 사샤 칼라이지치, 9월은 페드루 네투가 울버햄튼 ‘이달의 선수였다’.

황희찬이 울버햄튼 ‘이달의 선수’에 뽑힌 건 프리미어리그 입성 후 두 번째다.

지난 2021년 10월에도 울버햄튼 ‘이달의 선수’에 오른 적이 있다.

당시 황희찬의 신분은 라이프치히에서 임대로 온 상태였다. 당시의 활약을 바탕으로 울버햄튼은 황희찬을 완전 영입했다.

이번 시즌 ‘이달의 선수’엔 처음이다.

지난 9월 황희찬은 4골을 터트렸는데도 울버햄튼 ‘이달의 선수’에는 선정되지 못했다.

같은 기간 1골 3도움을 기록한 네투가 ‘이달의 선수’에 들어갔다.

지난 10월에 울버햄튼이 치른 3경기에서 황희찬은 모두 공격 포인트를 쌓았다.

먼저 아스톤 빌라와 붙은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에서 이번 시즌 5호골을 터트렸다.

울버햄튼은 황희찬의 골 덕분에 아스톤 빌라와 1-1로 비겼다.

9라운드 본머스전에선 도움을 기록했다. 시샤 칼라이치의 결승골을 도우며 울버햄튼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10라운드 경기에선 또 골을 폭발시켰다.

프리미어리그 6번째 득점이었다. 2021-2022시즌 울버햄튼 이적 후 한 시즌 개인 최다 골 기록을 갈아치웠다.

울버햄튼 10월 ‘이달의 선수’ 투표에서 황희찬은 45%의 득표율을 차지했다. 네투(41%)를 근소하게 제쳤다.

이번 시즌 황희찬은 총 13경기에서 7골 2도움을 올렸다. 프리미어리그에선 12경기 6골을 터트렸다.

리그 득점 공동 6위에 해당한다. 팀 내 최고 득점자이기도 하다.

시즌 개막 전과 비교하면 위상이 크게 달라졌다. 황희찬은 지난 시즌 32경기 4골 3도움에 그쳤다.

주전 경쟁에서도 밀렸다. 새로 바뀐 게리 오닐 감독 체제에서 적응도 필요했다. 이적설이 돌며 울버햄튼에서 입지가 불안했다.

자신의 가치를 증명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시즌 초반 연이은 득점으로 단번에 주전으로 올라섰다.

울버햄튼은 패배하는 가운데서도 황희찬의 활약은 돋보였다.

올 시즌 황희찬은 초반부터 기세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8월 20일에 있었던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와 경기에서 이번 시즌 첫 골을 넣었다.

이어 크리스탈 팰리스전과 리버풀전에서 또 득점했다.

하지만 울버햄튼은 매경기황희찬의 득점을 무색하게 만들었다. 리버풀전까지 황희찬이 골을 넣은 경기에서 모두 졌다.

황희찬은 계속해서 득점 행진을 이어갔다.

10월 1일 프리미어리그 1위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결승골을 넣었다. 울버햄튼의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첫 승이었다.

자신감을 채우는 골이었다. 맨시티전 이후 황희찬은 “너무 기분이 좋다. 맨시티와 싸워 이기겠다는 의지가 확실했다.

선제골을 넣었을 때부터 남달랐다. 맨시티를 상대로 앞섰으니까.

훌륭한 팀이지만 우리가 전술적으로 잘 대응했다. 상대의 모든 선수를 맨투맨으로 따라다녔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골은 의미가 있다. 특히 오늘(9월 30일)처럼 홈에서 골을 넣으면 정말 기분이 좋다”며 “쿠냐의 패스가 워낙 훌륭해서 쉽게 득점할 수 있었다.

골을 넣기 전까지 정말 열심히 뛰었다. 내 득점은 운에 따른 결과가 아니다. 우리 팀 모두가 새 감독 밑에서 기울인 노력의 결과다”고 덧붙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