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4일
이토 히로키

이토 히로키 뮌헨 입단 그러나 김민재 남는다

이토 히로키 뮌헨 입단 그러나 김민재 남는다

토트넘 최악의 먹튀 계약 1년 남기고 방출

일본 센터백 이토 히로키가 독일 최고 명문 바이에른 뮌헨에 깜짝 입단한 가운데

같은 팀 동료가 된 김민재와 함께 출전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거란 주장이 나왔다.

이토 입단으로 김민재가 밀리지 않을 거란 얘기다.

뮌헨은 14일(한국시간) 일본인 센터백 이토 영입을 확정지었다.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슈투트가르트 수비수 이토 히로키를 영입했다.

이토는 2028년 6월 30일까지 우리와 계약을 맺었다”라고 발표했다. 올 여름 이적시장에서 뮌헨의 첫 번째 영입이다.

에베를 단장은 “이토와 계약하게 돼 매우 기쁘다.

새로운 에너지를 가져오는 굶주린 선수를 원했고, 이토는 우리가 원하는 모든 걸 갖추고 있다”라고 이토를 데려온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이토는 도전을 받아들이고 극복하며 끊임없이 자신의 길을 나아가는 선수다.

25세이지만 이미 많은 경험을 쌓았으며 어떠한 압박감도 감당할 수 있기에 곧바로 우리의 진정한 지원군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크리스토프 프로인트 디렉터 역시 “이토는 슈투트가르트에서 신뢰를 구현한 선수였다”라며

“그는 지속적으로 최고 수준에서 활약했으며, 이로 인해 몇몇 세계 최고의 클럽들의 주목을 받았다”라며 이토를 칭찬했다.

그는 “이토는 키가 크고 공격적이며, 강한 왼발을 갖고 있어 패스 능력이 뛰어나다.

또 중앙은 물론이고 왼쪽에서 뛸 수 있어 수비에 다재다능하다”라며

“젊은 선수인 그는 독일에 와 매우 잘 발전했으면 우리는 그가 여전히 더 많은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확신한다”라고 밝혔다.

이토 또한 뮌헨 입단으로 인한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세계에서 가장 큰 클럽 중 하나에서 뛸 수 있다는 건 내게 큰 영광이다.

뮌헨이라는 이름은 일본에서도 잘 알려져 있다. 항상 슈투트가르트에서 모든 걸 바쳤고

구단에 감사하고 있다”라며 “이제는 뮌헨에서의 도전을 기대하고 있다.

뮌헨이 많은 타이틀을 얻을 수 있도록 내 역할을 다하고 싶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발걸음을 내디뎌야 할 때였다.

바이에른 뮌헨이라는 클럽은 이를 위한 완벽한 클럽이었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앞서 독일 최대 축구전문지 ‘키커’는 13일(한국시간) “이토 히로키는 오늘 바이에른 뮌헨과 계약을 맺었다.

슈투트가르트는 이적료로 2300만 유로(약 341억원)를 받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이적시장 전문가 파브리치오 로마노는 1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뮌헨은 이토

히로키의 바이아웃 금액 3000만 유로(약 445억원)를 지불하고 그를 데려온다.

5년 계약을 맺게 되며 다음 주 메디컬 테스트가 예약됐다”라고 보도했다.

로마노는 아울러 “뮌헨은 바이아웃을 발동, 이토를 영입할 예정이다.

이토도 뮌헨 합류를 결정했고 곧 최종 계약 세부사항을 정리할 것이다”이라며 “바이아웃 금액은 3000만 유로다.

이토는 조나단 타, 주앙 팔리냐와 함께 뮌헨 최우선 영입 명단에 들었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