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9일
정몽규 농담조로 감독직

정몽규 농담조로 감독직 제안 회장이 몇 주 뒤 직접 연락

정몽규 농담조로 감독직 제안 회장이 몇 주 뒤 직접 연락

독일도 앞장서서 말렸는데 한국 클린스만을 쫓아내다

“벤투 감독 선임 때와 같은 과정으로 클린스만 감독을 선임했다.”

거짓말도 장단이 맞아야 한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은 해명은 사실이 아니었다.

당사자인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정당한 프로세스 없이 한국 축구대표팀 지휘봉을 잡았다고 인정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독일 언론 ‘슈피겔’은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이 한창이던 지난달 21일 클린스만 감독을 심층 취재한 보도를 했다.

이들은 한국을 방문해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 대표팀 평가전 등을 살폈고, 미국 캘리포니아 클린스만 감독의 자택에서도 인터뷰한 내용을 다양하게 실었다.

클린스만 감독은 정몽규 협회장과 인연부터 이야기했다.

지난 2017년 한국에서 열린 20세 이하(U-20) 월드컵에 아들이 출전하면서 방한해 만난 게 관계의 시작이었다.

그리고 2022년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도중 VIP 구역에서 둘은 다시 만났다.

클린스만 감독은 당시 FIFA 기술연구그룹(TSG) 일원으로 월드컵을 돌아보고 있었다.

정몽규 회장은 파울루 벤투 전 감독이 16강에서 브라질에 패하고 결별을 밝혀 향후 계획을 세워야 하는 상태였다.

클린스만 감독은 “정몽규 회장에서 ‘코치를 찾고 있느냐’고 장남삼아 말했다. 그러자 정몽규 회장이 ‘진심이냐’라고 되물었다”라고 상황을 또렷하게 기억했다.

클린스만 감독이 말한 것처럼 인사치레의 농담조였다.

그런데 약속을 잡아 다음 날 도하의 한 호텔 카페에서 만났고, 또 다시 선임 이야기를 나눴다.

클린스만 감독이 ‘너무 스트레스 받지 마라. 우리가 오랫동안 알고 지내서 그냥 한 말이다.

흥미가 있으면 연락을 달라’라고 했다. 정몽규 회장은 몇 주 뒤 클린스만 감독에게 직접 연락해 ‘매우 관심이 있다’라고 화답했다.

클린스만 감독도 “농담에서 모든 일이 시작됐다”라고 털어놨다.

정몽규 회장이 공개석상에서 해명한 것과 배척된다. 정몽규 회장은 지난 16일 클린스만 감독을 경질하는 자리에서 선임 과정이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클린스만 감독 선임 과정에 대해 여러 오해가 있는 것 같다. 벤투 감독 선임 당시와 같은 과정으로 진행했다”라고 항변했다.

그러면서 “벤투 감독도 1, 2순위 후보가 답을 미뤄 3순위로 결정했다.

클린스만도 61명에서 23명으로 좁혀 최종 5명으로 우선 순위로 정했다.

마이클 뮐러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장이 후보들과 인터뷰도 했다.

우선 순위 1, 2번을 2차 면접 진행했다. 최종적으로 클린스만 결정했다”라고 강조했다.

그런데 클린스만 감독의 고백에서 알 수 있듯이 정몽규 회장은 이미 감독 선임 과정을 밟기 전부터 사령탑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클린스만 감독 선임 당시 전력강화위원들이 최고 결정권자로부터 발표 30분 전에야 통보 방식으로 전달받았다는 소식은 익히 알려진 대목이다.

전력강화위 기능을 식물로 만들고 위원들을 거수기로 치부한 배경 뒤에 클린스만 감독의 농담이 시발점이라는 건 씁쓸함을 남긴다.

클린스만 감독은 이 기사에서 정몽규 회장과 돈독한 관계를 강조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마음에 들지 않는 일이 생기면 곧바로 정몽규 회장에게 메시지를 보냈다. 직접 대면도 했다”라고 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한국에서 짧게 머무는 동안 용산역 인근 호텔에 거주했다. 정몽규 회장의 HDC현대산업개발 본사 역시 용산역에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