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9일
제2의 메가 꿈꾸는

제2의 메가 꿈꾸는 160만 팔로워 국대 미들블로커

제2의 메가 꿈꾸는 160만 팔로워 국대 미들블로커

FA 앞둔 탐슨 무려 할러데이 계약 규모 선호

인도네시아 미들 블로커 욜라 율리아나(30)가 ‘제2의 메가’를 꿈꾸기 위해 한국 배구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욜라 율리아나는 오는 29일부터 5월 1일까지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열리는 2024 한국프로배구(KOVO) 여자부 아시아쿼터 트라이아웃에 참가한다.

2023~24시즌에는 아시아쿼터 대상 국가를 10개국으로 제한했던 KOVO는 이번 2024~25시즌에 64개국으로 문호를 넓혔다.

지난 시즌 정관장에서 ‘인도네시아 돌풍’을 이끌었던 메가왓티 퍼티위(등록명 메가)가 지난해에 이어 트라이아웃 신청서를 낸 데 이어,

아웃사이드 히터 아우리아 수치와 율리아나 등 세 명의 인도네시아 선수가 한국배구에 도전장을 내민 것으로 알려졌다.

세 선수는 지난 20일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정관장과 인도네시아 올스타 팀의 친선경기에 출전해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율리아나는 인도네시아 국가대표팀 출신 미들블로커로 동남아시안게임(SEA)에 꾸준히 출전해 인도네시아의 상위권 성적을 꾸준히 이끌었다.

2017년엔 최고 성적인 은메달도 견인했다.

현재 율리아나는 미들블로커로 뛰고 있지만, 대표팀과 소속팀 사정상 아웃사이드 히터와

아포짓 스파이커로 종종 투입돼 공격수 역할도 곧잘 해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일 경기에선 ‘율리아 쟁탈전’이 펼쳐지기도 했다.

올스타전 처럼 이벤트 경기로 펼쳐진 이날 경기 4세트에서 인도네시아 올스타 팀으로 고희진 감독과 메가,

염혜선에 이어 박은진까지 넘어가자 정호영이 율리아나를 끌고 정관장 팀으로 끌고 가려고 했던 것.

하지만 박은진의 거센 저항에 부딪혀 실패하고 염혜선의 발길질에 돌아가는 모습이 포착돼 관중들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경기 후 만난 율리아나는 “한국 구단을 상대로 경기하는 건 처음이었다.

확실히 높고 빠르더라”면서

“제주에서 열리는 트라이아웃을 앞두고 한국 배구 스타일을 보고 적응하는 데 도움이 됐다”라고 말했다.

서른 살에 도전하는 첫 해외 무대. 그만큼 율리아나는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30세에 맞는 최고의 도전이다. 내가 최고라는 걸 증명하고 싶어 식단과 근육량 관리에 열을 올리고 있다.

잠 시간도 조절하는 등 준비를 잘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제주도로 가기 전 열리는 인도네시아 프롤리가도 코트 적응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새 시즌 자카르타 일렉트릭 PLN에서 뛰는 그는 “태국 국적의 참난 도크마이 감독님도 오시면서 (소속팀) 경기 템포가 빨라졌다.

한국에서도 크게 당황하지 않고 적응할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웃었다.

다만 그의 키는 1m81cm로, 미들블로커로서 큰 키가 아니다.

그는 이번 정관장과 경기에서 정호영(1m90cm) 박은진(1m87cm)과의 맞대결이 소중한 경험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신장 차이를 무시할 순 없다. 경쟁이 힘들겠지만, 잘 이겨내보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인도네시아에서 엄청난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그의 소셜 미디어(SNS) 팔로워가 160만이 넘을 정도로 인기가 상당하다.

인도네시아 국가대표급 실력과 잘 매칭이 된다면 한국에서도 큰 인기를 끌 수 있다.

구단으로서도 실력과 흥행을 다 잡을 수만 있다면, 아시아쿼터 율리아나는 매력적인 카드가 될 수 있다.

그는 “(많은 팔로워 숫자에) 내가 연예인이냐는 이야기를 많이 듣지만, 나는 배구 선수다. 어디서든, 배구에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