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9일
축구대표팀 감독은 하늘이

축구대표팀 감독은 하늘이 내린다 소통 전술 정무 판단까지

축구대표팀 감독은 하늘이 내린다 소통 전술 정무 판단까지

죄 많은 韓 축구 팬들의 한계는 어디까지?

사람인가, 시스템인가?

경영전략의 문제가 아니다. 한국 축구 대표팀 사령탑 선임을 둘러싼 논란이다.

전임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뇌관’을 당겼다. 64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을 장담했던 그는 4강전 요르단과의 졸전으로 한순간에 추락했다.

대표팀 내부의 손흥민과 이강인의 충돌이 노출되면서 치명상을 입었다. 성적과 별개로, 선수단 관리에 실패한 그는 무능한 감독으로 기억될 것이다.

클린스만은 떠났고, 한국팀을 이끌 지도자의 조건을 놓고 논쟁이 불붙었다. 난세를 평정할 영웅은 어떤 조건을 갖춰야 하는가.

사령탑 특성의 일반적 이항 대립 유형은 여럿이다. 카리스마 대 소통, 기관차 대 로마전차, 용장 대 덕장 등이 그렇다.

카리스마형과 기관차형, 용장형이 앞에서 끌고 나가는 직선의 리더십이라면, 소통형과 로마전차형, 덕장형은 선수들의 자발성을 살리며 전진하는 곡선의 리더십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이것은 형식적인 구분일 뿐이다.

사람을 다루는 용인의 기술은 내용적으로 복합적이다. 강온 양면이 횡단하고, 팔색조처럼 변신하고, 때로는 당근과 채찍도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

부드러운 형님 리더십 속에서도 강력한 카리스마가 유지될 수 있고, 호통형 감독의 강압이 선수들의 신뢰를 얻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김대길 해설위원은 “대표팀 감독이 되려면 소통 능력은 기본이다. 전술 운용에 익숙하다고 해서 끝나는 게 아니다.

스타 선수를 다룰 수 있어야 하고, 인적 네트워크도 다양해야 한다. 때로는 여론을 상대로 정무적 판단을 할 수 있어야 한다.

그야말로 멀티 기능이 필요한 시대가 됐다”고 말한다.

물론 이상적인 감독이라도 시운과 맞지 않으면 성공할 수 없다. 거스 히딩크 감독은 2002 한·일월드컵 4강으로 역대 최고의 명장 반열에 올랐다.

하지만 당시 프로리그가 중단되고 6개월 이상 대표팀의 합숙훈련이 가능했던 외부 환경은 전무후무한 특혜였다.

지금은 평가전의 경우 3일 전에 소집돼 1~2일 정도 발을 맞춰 경기를 하고, 월드컵이나 아시안컵 때는 10~20일 안팎으로 허용된다.

이 때문에 대표팀 감독은 클럽에서 뛰는 선수들과 평소에 잘 소통해야 한다.

역대 대표팀 사령탑 가운데 조광래 감독(2010~2011)은 선수들을 소집할 때면 A4용지 여러 장에 선수에게 필요한 지침과 전술적 요구사항 등을 적어 주고 숙지하도록 했다.

요즘엔 감독들이 에스엔에스(SNS)를 기본적으로 활용한다. 황선홍 올림픽축구팀 감독은 선수 시절부터 이미지 트레이닝을 강조했다.

황 감독은 오는 21·26일 북중미월드컵 지역 예선 타이(태국) 2연전을 앞두고 국가대표팀을 임시로 맡았는데

영상자료 등을 공유하며 상대와의 대결 상황을 염두에 둔 ‘생각 훈련’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새롭게 떠오른 국내파와 국외파의 보이지 않는 경계선은 위협 요소다.

지도자는 팀 내 미묘한 균열을 감지하고, 갈등을 예방할 수 있는 촉수를 지녀야 한다.

신태용 감독은 2018 러시아월드컵 때 후보로 밀린 벤치 선수에게 많은 신경을 썼다.

‘밀당’에 익숙한 그는 선수들의 심리상태를 파악해 미팅을 하거나 농담 등으로 갈등 요인을 해소해나갔다.

황선홍 감독이나 홍명보 감독(2013~2014) 또한 세대 간 차이에 따른 변화에 민감하면서도, ‘원팀’과 ‘책임감’ 등 원칙을 강조하는 스타일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