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9일
태국선수들 손흥민

태국선수들 손흥민 이강인에게 유니폼 교환요구 없었다

태국선수들 손흥민 이강인에게 유니폼 교환요구 없었다

박항서 감독 그립습니다 트루시에 경질 자동문 추락 베트남

안방에서 대패를 당한 태국 선수들의 자존심이 무너졌다.

손흥민(32, 토트넘)의 유니폼도 요구하지 않았다.

황선홍 임시 감독이 지휘한 축구대표팀은 26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개최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4차전’에서 이재성의 결승골과 손흥민, 박진섭의 추가골이 터져 홈팀 태국을 3-0으로 제압했다.

한국은 3차전 서울에서 1-1 무승부의 굴욕을 되갚았다.

3승 1무의 한국은 조 선두를 지켰다.

서울에서 1-1로 비기고 돌아온만큼 ‘안방에서 한국을 이길 수 있다’는 국민적 기대감이 대단했다.

세타 타위신 태국 총리는 한 술 더 떴다.

태국 대기업 산시리 CEO 회장을 맡고 있는 그는 “태국이 승리할 경우 포상금 900만 바트(약 3억 3273만 원)를 주겠다!”고 선언했다.

경기 초반만 해도 태국의 기세가 엄청났다. 한국은 태국의 공세에 고전을 면치 못했다.

안방에서 기세가 오른 태국이 오히려 오세한 점유율을 갖고 한국을 몰아세웠다.

김민재의 수비와 조현우의 선방이 아니었다면 실점할 수 있는 장면이 많았다.

이재성의 선제골이 태국을 잠재웠다. 전반 19분 박스 왼쪽 측면에서 조규성이 낮고 빠른 슈팅을 날렸고 이를 이재성이 달려들어 밀어 넣었다.

한국이 1-0으로 앞섰다. 이재성의 골이 터지자 태국 5만 관중들이 일제히 야유를 퍼부었다.

주장 손흥민이 슈퍼테크닉으로 태국의 희망을 꺾었다.

손흥민은 후반 9분 이강인의 패스를 받아 화려한 개인기에 이은 추가골을 터트려 태국 팬들을 ‘멘붕’에 빠뜨렸다.

엄청나게 시끄러웠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이 순식간에 조용해졌다. 골을 넣은 뒤 이강인과 손흥민이 극적으로 포옹을 했다.

아시안컵 ‘탁구게이트’ 사건이 드디어 봉합되는 순간이었다.

후반전 박진섭의 마무리골까지 터진 한국이 기분 좋게 대승을 완성했다.

승리를 원했던 태국 관중들은 ‘힘의 차이’를 확인한 채 씁쓸한 미소를 지으면서 집으로 돌아갔다. ‘아직은 한국에 안되네’라는 기량차이가 확연했다.

태국 선수들도 마찬가지였다. 보통 손흥민과 경기한 상대편 선수들 사이에서 유니폼 교환을 두고 쟁탈전이 벌어진다.

이강인, 김민재 등 빅클럽에서 뛰는 선수들의 유니폼을 누가 가져갈지가 관건이다.

기자도 경기 후 그라운드에서 누가 손흥민의 유니폼을 가져갈지 주시했다.

하지만 패배에 자존심이 상한 태국 선수들은 누구도 한국선수의 유니폼을 요구하지 않고 곧바로 돌아섰다.

오직 한 명만 유니폼을 교환했다. 바로 후반 교체로 들어간 송민규였다.

태국 수비수 수판 통송(29, 방콕 유나이티드)과 송민규가 눈빛을 교환하고 유니폼을 맞바꿨다.

그 사이 손흥민은 심판에게 핸드볼 파울을 선언한 것을 따졌고 이후 태국 관중들에게 인사했다.

태국선수들은 그대로 퇴장했다. 한국선수들끼리 모여서 기념촬영을 했다. 손흥민은 주관방송사와 인터뷰에 임했다.

결국 손흥민의 유니폼은 아무도 가져가지 않았다. 태국이 더 이상 한국을 ‘우상’으로만 보지 않고 진지하게 이겨야 할 상대로 인식하기 시작했다는 뜻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