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9일
황선홍호 금일부터

황선홍호 금일부터 고양서 소집훈련 돌입

황선홍호 금일부터 고양서 소집훈련 돌입

죄 많은 韓 축구 팬들의 한계는 어디까지?

황선홍호가 금일부터 고양종합운동장에 집결하면서 소집훈련에 돌입한다. 주장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을 필두로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조규성(미트윌란), 황인범(츠르베나 즈베즈다) 등 해외파들은 귀국 일정 등의 이유로 불참하는 가운데 국내파 위주로 회복 훈련에 초첨을 맞출 예정이다.

황선홍 임시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8일 오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모여 이달 태국과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3·4차전(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26일 라차망칼라 스타디움) 대비에 들어간다.

황 감독은 주장 손흥민을 필두로 김민재와 조규성, 황인범 등 그동안 꾸준하게 주축으로 활약했던 선수들을 발탁했다.

지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 요르단전을 앞두고 저녁 식사 자리에서 이른바 ‘하극상 논란’으로 비판을 받았던 이강인 역시 선발했다.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3·4차전(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26일 라차망칼라 스타디움) 대비에 들어간다.

K리그 현장을 찾아 선수 파악 작업에 나섰던 황 감독은 그동안 K리그를 대표하는 공격수로 맹활약을 펼치고도 유독 태극마크와 인연이 없었던 주민규(울산HD)도 소집했다.

이외에도 정호연(광주FC) 등이 처음으로 승선했고, 지난해 3월을 끝으로 태극마크와 거리가 멀어졌던 권경원(수원FC)과 김문환(알두하일), 조유민(샤르자) 등이 발탁됐다.

대한축구협회(KFA)에 따르면 금일 오후 3시 이후에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는 김민재, 손흥민, 황인범과 내일 귀국 예정인 이강인

조규성, 홍현석(헨트)은 금일 소집훈련에는 불참한다. 이외 먼저 입국한 백승호(버밍엄 시티)와 이재성(마인츠)

정우영(슈투트가르트) 등 해외파와 국내파는 이날 고양종합운동장에 전원 입소할 예정이다.

이날 소집된 17명의 선수들은 오후 4시부터 본격적으로 훈련을 시작한다.

대다수 선수가 주말에 소속팀 일정을 소화한 만큼 이날은 강도 높은 훈련보다는 컨디션과 체력 회복 훈련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황 감독은 “한국 축구가 크나큰 위기에 처했다. 전력강화위원회에서 제안했을 때 고심이 많았는데

선수 시절 14년 동안 많은 혜택을 받았고 이 상황에서 축구인으로서 도움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여태껏 축구를 해오면서 어려울 땐 피해 가고 쉬울 땐 하는 식으로 하지 않았다.

최선을 다해 태국전을 치르고, 한국 축구를 제자리로 돌려놓겠다”고 각오를 다졌던 바 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3월 A매치 소집명단(총 23명)

골키퍼(GK) = 조현우(울산HD), 송범근(쇼난벨마레), 이창근(대전하나시티즌)

수비수(DF) =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김영권, 이명재, 설영우(이상 울산HD), 권경원(수원FC), 조유민(샤르자), 김진수(전북현대), 김문환(알두하일)

미드필더(MF) = 백승호(버밍엄 시티), 박진섭, 송민규(이상 전북현대), 황인범(츠르베나 즈베즈다), 홍현석(헨트), 이재성(마인츠)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정우영(슈투트가르트),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정호연(광주FC)

공격수(FW) = 조규성(미트윌란), 주민규(울산H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