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9일
황인범 이적료 72억

황인범 이적료 72억 세르비아 즈베즈다행

황인범 이적료 72억 세르비아 즈베즈다행

류현진 몸값 폭등 조짐 리그 꼴찌 OAK 쐐기 박는다

황인범이 세르비아로 이적해 맨체스터 시티를 만난다.

세르비아 유력 일간 폴리티카는 4일(이하 한국시간) 탄유그 통신을 인용해 “황인범이 즈베즈다의 새 일원이 된다.

4년 계약을 맺었다”며 “500만유로(72억 원)를 3년에 걸쳐 납부한다. 구단 사상 최다 이적료”라고 보도했다.

매체는 구단과 갈등의 골이 깊어진 황인범은 이미 1달가량 전부터 올림피아코스를 떠난 상황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올림피아코스는 아직 기간이 2년 더 남았다며 1500만유로(214억 원)를 이적료로

내겠다는 제안이 없다면 선수를 보낼 수 없다고 해 대치가 이어졌다고 한다.

양측이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즈베즈다가 개입, 황인범 영입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그리스 매체들도 황인범의 이적에 대해 설명했다. 다만 이적료 금액이 조금 다르다.

가제타 그리스는 황인범을 위해 즈베즈다가 550만 유로(78억 원)라고 설명했다.

가제타 그리스는 “올림피아코스도 황인범과 분쟁이 장기화 되는 것을 부담스럽게 생각한다.

따라서 즈베즈다 이적을 허락했다”라고 설명했다.

2022-2023 올림피아코스에 입단한 황인범은 팀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하지만 올림피아코스와 황인범이 갈등이 생기면서 더이상 함께 하지 못했다. 황인범은 새 시즌 시작 후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활약 할수있는 기회를 많이 날린 샘 이다.

러시아에서 뛰었던 황인범은 지난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국제축구연맹(FIFA)

특별 규정을 통해 K리그 FC서울을 거쳐 올림피아코스 유니폼을 입었다.

올림피아코스에서 주전으로 활약하며 리그 32경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예선과 본선을 합해 5경기, 그리스컵대회 3경기에 출전했다.

리그에서 3골 4도움, 유로파리그 예선에서 1골, 컵대회에서 1골을 기록했다.

세르비아 수도 베오그라드에 연고를 둔 즈베즈다는 3시즌 연속 정규리그와 컵대회 우승을 차지한 대표 명문이다.

유고슬라비아가 1990년대 내전으로 붕괴하기 전까지 권역 최상위 리그였던 ‘유고슬라비아 1부리그’에서 19회 우승한 이력이 있다.

세르비아 수페르리가에서도 9차례 우승한 명실상부 최강팀이다. 2017-2018시즌부터 6연패다.

그런 만큼 UEFA가 주최하는 클럽 대항전에도 단골손님이다. 1990-1991시즌에는

UEFA 챔피언스리그의 전신인 유러피언컵에서도 왕좌에 올랐다.

세르비아 수도 베오그라드에 연고를 둔 즈베즈다는 3시즌 연속 정규리그와

컵대회 우승을 차지한 대표 명문 구단이다. 명문이라는 이름이 어울리는 세르비아 수페르리가에서 9차례 우승했다.

UEFA가 주최하는 클럽 대항전에도 자주 출전했다. 올 시즌 UCL 본선에서는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 라이프치히(독일), 영보이스(스위스)와 같은 조에 편성됐다.

한편 황인범은 오는 8일 웨일스와의 평가전을 앞두고 영국 현지에 도착해 황의조, 김지수, 김승규와 함께 훈련을 시작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