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1일
15살때 첫 방출 트라우마

15살때 첫 방출 트라우마 GK 믿었던 감독에 뒤통수 맞았다

15살때 첫 방출 트라우마 GK 믿었던 감독에 뒤통수 맞았다

조규성 덴마크 리그 공식 베스트 11 등극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아스널 골키퍼인 에런 램스데일은 꿈이 하나 있다.

한 팀에서 오랫동안 뛰는 것이다. 지금은 아스널 유니폼을 입고 있는 램스데일이지만 어릴적 쓰디 쓴 맛을 본 탓이다.

램스데일은 15살때 처음으로 축구팀에서 쫓겨났다.

그것도 경기를 하기위해서 버스를 타고 이동중에 방출 통보를 받았다. 그런데 이건 시작에 불과했다.

이후 6년간 3번 팀을 옮겼지만 지질이도 복이 없었다.

램스데일은 2016년 세필드의 1군 스쿼드에 이름을 올렸지만 단 한경기도 출장하지 못하고 벤치만 지켯다.

이후 본머스로 이적한 후에도 체스터필드, 윔블던등 2군팀으로 임대돼 떠났다,

램스데일이 프리미어 리그에서 뛰기시작한 것은 2020년 세필드 유나이티드에 복귀하면서부터이다.

이때부터 기량을 발휘하기 시작했한 램스데일은 ‘올 해의 신인상’도 받았다.

2021년 여름 아스널의 아르테타 감독의 부름을 받고 명문 팀 유니폼을 입었다.

그리고 당당히 램스데일은 2023년 5월 18일 아스널과 장기계약을 체결했다.

2027년까지 주급 12만5000파운드, 약 2억원에 계약했다.

비록 스타플레이어에 비해 큰 돈은 아니지만 15살때를 생각하면 정말 엄청난 부자가 되었다.

재계약후 램스데일은 “내 목표는 앞으로 10년 동안 아스널에서 뛰는 것이다”라고 밝힐 정도로 기뻐했고 아스널의 골문을 굳건히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한 팀에서 오랫동안 뛰고 싶어하는 이유는 어린 시절 트라우마 때문이다. 램스데일은 가난한 어린 시절을 보냈다.

램스데일은 숙소도 없어 그냥 싸구려 모텔이나 밴에서 숙식을 해결해야 했고 팀을 이곳 저곳 옮겨야 했다.

그래서 램스데일은 방출을 가장 싫어한다.

그런데 램스데일이 위기를 맞았다. 아스널에서 재계약했지만 팀을 떠날 위기에 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켈 아르테타 아스널 감독이 그의 이적을 추진하고 있다고 한다.

영국 미러가 5일 보도한 기사에 따르면 아르데타가 뉴캐슬 이적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사실 올 시즌 개막전 아스널에는 스페인 국가대표 출신의 다비드 라야가 들어왔고 램스데일은 주전이 아니라 후보로 밀려났다.

화가난 램스데일의 아버지는 아들을 위해서 감독을 공개적으로 비난하기도 했다.

이 탓은 아니지만 아르데타는 램스데일을 뉴캐슬 유나이티드로 이적을 추진하게 된 것이다.

뉴캐슬은 주전 골키퍼인 닉 포프가 부상으로 인해 장기간 결장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닉 포프는 지난 3일 잉글랜드 세인트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14라운드 경기에서 출장했지만 부상을 당했다.

포프는 후반 41분께 다이빙 후 착지를 잘못하다 다쳤다.

후반 막판이었지만 어깨 탈골로 인해 교체됐다.

현재 언론은 포프가 어깨 부상으로 인해 최대 5개월 동안 출전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재 6위를 달리고 있는 뉴캐슬 입장에서는 큰 낭패가 아닐 수 없다.

그래서 포프를 대신할 골키퍼를 찾고 있다. 맨유를 떠난 다비드 데 헤아 영입설도 나오고 있을 정도이다.

이런 상황에서 미켈 아르테타 감독은 램스데일을 아스널에 계속 데리고 있고 싶어하지만 오는 1월에 뉴캐슬로 보낼 수 있다는 것을 부인하지 않고 있다.

램스데일은 계속해서 아스널에 남고 싶지만 걸림돌이 또 하나 있다.

다름아닌 잉글랜드 국가대표로 뛰는 것이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감독은 램스데일에게 정규리그에서 더 뛰어야만 국가대표팀에 발탁할 수 있다고 경고한 상태이다.

아르테타는 “나는 램스데일과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는 기꺼이 플레이 하고 싶어한다.

다른 선수들처럼 그도 아스널에서 뛰고 싶어한다. 그것이 그가 하고 싶은 일이다”고 설명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