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9일
3억 5천 세터

3억 5천 세터 최고 대우 엄혜선 ‘성적으로 보답하겠다’

3억 5천 세터 최고 대우 엄혜선 ‘성적으로 보답하겠다’

김선형 최준용 , 두 남자의 서로 다른 ‘신세계’

3억 5천 세터 최고 대우 ‘내가 중심 잡아야, 성적으로 보답하겠다’

“내가 중심을 잡아야 한다. 성적으로 보답하겠다.”

KGC인삼공사 세터 염혜선(32)은 2022-23시즌 종료 후 데뷔 세 번째 자유계약(FA) 자격을 얻었다.

염혜선은 KGC인삼공사와 총액 3억 5천만원(연봉 3억 3천만원, 옵션 2천만원)에 계약했다. 여자부 세터 최고 대우.

염혜선은 지난 시즌 36경기에 나서 세트당 평균 10.885세트를 기록했다.

세트 부문 2위에 자리했다. 최근 부상으로 고생했던 염혜선은 현대건설에서 뛰던 2015-16시즌 이후 처음으로 리그 전 경기 출전에 성공했다.

KGC인삼공사 전지훈련지가 차려진 경남 남해에서 만난 염혜선은 “세터 최고 대우를 받았는데 성적으로 보답하고 싶다.

항상 목표는 크게 바라보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지금은 아픈데도 없다.

KGC인삼공사와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 끈끈한 팀을 만들겠다”라고 덧붙였다.

염혜선은 남해 전지훈련을 치르기 전까지 세자르호의 일원으로 2023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지난 대회에 이어 이번 대회서도 단 1승도 챙기지 못했다.

무승점과 함께 12연패라는 아쉬운 성적으로 대회를 마감했다.

그는 “한 번도 이기지 못한 것이 아쉽다.

우리나라는 밑에서 조금씩 올라가는 단계인데, 다른 나라는 위에서부터 시작을 하니 좁혀지지 않더라.

또 우리가 작년에 크로아티아를 이겼지만, 올해의 크로아티아는 또 다르더라.

잘하고, 멤버도 바뀌었다. 성장했더라. 아쉬움이 컸다”라고 아쉬움을 표했다.

부진한 성적과는 별개로 젊은 선수들의 성장은 고무적

특히 정지윤(현대건설)과 김다은(흥국생명)의 패기는 전패 속 흔들리는 한국의 작은 위안이 되기 충분했다.

염혜선 역시 “그래도 주차를 거듭할수록 좋은 경기를 많이 했다고 생각한다.

특히 지윤이와 다은이가 많이 늘었다. 부담을 안고 있는 상황에서도 잘하더라.

지윤이는 욕심이 많아 어떤 토스를 올려줬으면 하는지에 대해 늘 이야기를 한다. 그런 욕심이 좋다.

다은이도 대회 초반에는 많이 힘들어했는데, 한국에 와서 빛을 발한 느낌이다”라고 웃었다.

염혜선의 목표는 봄배구, 그 이상을 넘어 우승이다.

염혜선은 2019년 KGC인삼공사로 온 이후 단 한 번도 포스트시즌 경험을 하지 못했다.

KGC인삼공사는 지난 시즌 봄배구 진출 기회를 잡았으나 승점 1이 모자랐다.

그는 “1점차로 가기 못했다 보니 속상함이 컸다. 아쉬운 경기들이 정말 많았다.

아까도 말씀드렸듯이 이번에는 KGC인삼공사와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

정확성이 필요한 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팀원들과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