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9일
45일간

45일간 연패가 없다. 기적은 이렇게 만들어진다

45일간 연패가 없다. 기적은 이렇게 만들어진다

주희정vs신기성 KBL판 키드와 마버리

연승의 기억은 있어도 연패 기억은 사라진지 오래다.

KT 위즈가 무서운 이유. 연패가 없다.

KT의 가장 최근 연패는 7월 6일 잠실 LG전부터 9일 수원 KIA전까지 4연패.

KT는 7월 11일 키움전 승리부터 4연승-패-3연승-패-7연승-패-3연승-패-5연승-패-3연승-패-1승을 달리고 있다.

즉 7월 11일부터 45일간 32경기를 치르면서 연패 없이 26승6패, 승률 8할1푼3리의 엄청난 성적을 올리고 있는 것이다.

역시 마운드의 힘이 크다. 이 기간 동안 팀 평균자책점이 2.99로 1위다.

팀타율은 2할7푼6리로 4위.

역시 선발 야구다. 32경기 중 선발 투수가 퀄리티스타트를 한 경우가 23번이나 된다.

이 기간 동안 2위가 삼성 라이온즈의 16번. 퀄리티스타트 플러스는 14번으로 2위 두산 베어스의 7번의 두배인 압도적인 1위다.

선발이 길게 안정적으로 던져주고 타선이 점수를 뽑고 불펜이 막는, 모든 감독이 원하는 이상적인 경기를 KT가 만들어내고 있는 것이다.

25일 부산 롯데전이 중요했다. 전날 KIA전서 아쉬운 역전패를 당했기 때문이다.

KT는 24일 KIA전서 선발 고영표의 7이닝 2실점의 호투를 앞세워 3-2로 리드한 상황에서 8회에 들어갔다.

당연히 셋업맨 박영현과

마무리 김재윤이 8,9회를 막고 경기를 끝내는 시나리오.

하지만 박영현은 박찬호에게 볼넷을 내주더니 2사후 도루를 허용했고, 최형우에게 적시타를 맞아 3-3 동점을 허용했다.

그리고 9회초 김재윤은 2사 만루서 박찬호에게 2타점 역전 적시타를 맞았다. 3대7 역전패.

승리의 시나리오대로 경기를 풀었지만 가장 믿는 박영현과 김재윤이 실점을 하며 역전패를 한 것은 그냥 1패보다 충격이 더 클 수밖에 없었다.

25일 롯데전에서 이 역전패의 여파가 이어진다면 연패에 빠질 수도 있었다.

선발인 웨스 벤자민이 어떤 피칭을 하느냐가 중요했는데 1회말 1사 1,2루서 전준우의 투수앞 땅볼을

잡은 벤자민이 2루로 악송구하는 바람에 첫 실점을 하며 불안함이 커졌다.

하지만 KT는 2회초 상대 실책으로 1-1 동점을 만든 뒤 4회초 황재균과 알포드의 2루타 2개로 1점을 뽑아 2-1 역전을 했고,

8회초 김상수의 2루타와 장성우의 적시타로 추가점을 뽑아 3대1로 역전승을 거뒀다.

벤자민이 6이닝 동안 4안타 1실점(비자책)을 하며 승리투수가 됐고, 손동현-박영현-김재윤이 1이닝씩을 막아 승리를 지켜냈다. 두번 연속 실패는 없었다.

연패가 없다보니 이제 팬들은 KT가 질 때 다음 경기를 주목할 수밖에 없게 됐다. 어느 팀이 KT에 연패를 안길까.

양창섭에 대한 오재원의 발언은 약 2개월 전인 지난 6월부터 시작됐다.

당시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랜더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맞대결 삼성이 7-13으로 뒤진 7회

말 1사 1, 3루 최정 타석 때 양창섭이 마운드에 오른 것. 당시 양창섭은 최정을 상대하면서 4구 째 몸쪽 볼을 맞첬다.

이를 두고 오재원은 당시 빈볼이 맞다고 확신하는 발언을 하면서 스스로 논란을 자초했다.

이는 다음 날 경기에서 박진만, 김원형 두 감독이 “빈볼이 아니다.

승부를 하면서 나올 수 있는 정상적인 상황이다.”라며 오재원의 해설이 사실과는 거리가 멀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특히, 당시 이 일로 삼성의 강민호가 두 사람 사이에 중재를 하도록 애를 썼으나, 약속된 자리에 오재원이 나오지 않으면서 결국 없던 일이 됐다.

모르는 사이에 뜻하지 않게 개인 SNS 방송을 통하여 욕을 먹게 된 양창섭이 이후 어떠한 태도를 취할지는 결국 본인 마음 먹기에 달려 있게 된 셈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